광고
전국
영남
[남해군]남해군, “남해·여수 신해양 환경수도”목소리 커진다
남해·여수 지역 시민단체 움직임 본격화
변정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11/10 [10:2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남해~여수 해저터널 국책사업 확정 이후 논의되기 시작한 ‘남해·여수 신해양 환경 수도 구축’ 목소리가 지역사회 시민단체 중심으로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지난 10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 협력 지원 전략 보고회’에서 김영록 전남지사가 제안하면서 가시화된 ‘남해·여수 환경수도론’은 경남과 전남 간 동반성장 물꼬를 턴 ‘남해~여수 해저터널’ 시너지 효과와 맞물려 더욱 확산되는 추세다.

 

여수 지속가능발전협의회·남해군 지속가능발전협의회·광양만권 민관산학협의회·자치분권 전국연대는 9일 남해유배문학관에서 ‘신해양기후환경수도 완성 추진을 위한 초광역 단체 공동포럼’을 개최했다.

 

이민원 광주대 교수(참여정부 국가균형발전위원장)가 ‘새로운 지방화 전략으로서 신해양기후환경 수도의 성공조건’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했으며, 김현권 경기환경에너지 진흥원장(전 국회의원)이 ‘에너지 전환과 지역의 미래’라는 주제로 주제 발제를 했다.

 

이어서 조현서 광양만권 민관산학협의회 회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김보삼 (사)한국탄소사냥꾼연합회 정책위원·사재환 한국대기환경학회 이사·이강재 여수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처장이 기후위기와 신해양기후환경수도 등에 대한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이날 기조 강연에 나선 이민원 교수는 현시점 지역균형발전과 관련한 여러 논의를 상세하게 소개하는 한편, 기후위기 극복과 지역균형발전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신해양기후환경수도 구축’ 방안을 모색했다.

 

이민원 교수는 “지역균형발전과 기후위기 극복을 동시에 추진해 나가기는 솔직히 굉장히 어렵다”면서도 “신해양기후환경 수도의 최적지라는 점을 강조해 나갈 수 있는 강력한 시민참여형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해와 여수를 중심으로 남해안 남중권을 아우를 수 있는 특별지방자치 단체를 구성해 ‘신해양기후환경 수도’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는 방안 등도 제안됐다.

 

남해와 여수가 안전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지역으로 각광을 받으며, 기후환경의 메카라는 인식이 퍼져나가는 한편, ‘방문하고 싶은 남해안 남부권 이미지’를 구축해 나간다면 ‘신해양기후환경 수도’가 현실화 될 수 있다는 진단이었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장충남 군수는 “여수·남해 신해양 환경 수도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데 대해 전 군민들과 더불어 축하를 보낸다”며 “남해~여수 해저터널 국책 사업 확정 이후 남해군이 천명한 ‘인구10만 생태관광 도시’를 여러분과 함께 이루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남해군 지속가능한 발전 협의회가 창립됐다.

 

창립총회에서 조세윤 남해환경센터 대표가 회장으로 선출됐으며, 박영철 광양만권대기오염대책위 위원장과 김봉희 남해군여성단체협의회 사무국장이 부회장을 맡았다. 또한 감사는 김근필 영산강유역환경청 자연환경해설사와 한관호 지역신문발전위원이 각각 선임됐다. 또한 위원 및 고문 등 32명에 대한 위촉장이 수여식이 진행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의회] 전국 최초 인공지능 기본조례안 경기도의회에서 시작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