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7인의 부활' ‘티키타카’ 엄기준 X ‘세이브’ 이정신, 상상 초월 ‘악’의 연대 탄생 예고! 날 선 신경전 포착!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26 [10:1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7인의 부활’ 이준이 엄기준, 이정신에 맞서기 위해 힘을 키운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연출 오준혁·오송희,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측은 26일,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와 황찬성(이정신 분)의 날 선 신경전을 포착했다. 여기에 ‘성찬그룹’으로 들어서는 민도혁(이준 분)의 모습은 변화의 폭풍을 예고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얽히고설킨 복수의 판이 새 국면을 맞았다. ‘세이브’ 황찬성의 배신으로 악인들의 죄를 세상에 밝히려던 금라희(황정음 분)의 계획이 실패로 돌아간 것. 매튜 리는 다시 위기를 모면했고, 금라희는 민도혁을 살려내고 최후를 맞았다.

 

황찬성이 폭로 영상을 빌미로 ‘악’의 공동체 위에 군림하기 시작한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매튜 리와 황찬성의 아슬아슬한 신경전이 심상치 않다. 매튜 리의 멱살을 잡은 황찬성의 섬뜩한 눈빛에서 불편한 심경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앞서 황찬성이 가곡지구 테러사건을 총괄하겠다고 나섰고, 티키타카와 세이브의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매튜 리가 ‘티키타카’ 대표직을 사퇴하도록 만들었다. 티키타카와 함께 ‘거대악’ 매튜 리를 손에 쥔 황찬성. 그가 매튜 리의 멱살을 틀어쥔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성찬그룹’ 앞에서 포착된 민도혁의 모습도 흥미롭다. 황찬성의 등장으로 한층 더 막강해진 매튜 리에 맞서기 위해 성찬그룹을 이용하기로 한 민도혁. 성찬으로 첫 출근을 하는 민도혁의 눈빛엔 비장한 각오가 담겨있다. 강기탁(윤태영 분)과 심미영(심이영 분)은 그의 곁에서 든든한 지원군으로 활약한다고. 매튜 리와 황찬성의 연대를 깨부술 민도혁의 새로운 계획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6일) 방송되는 9회에서 성찬그룹에 입성한 민도혁이 티키타카와 세이브에 맞설 강력한 무기를 선보인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본격적으로 시작된 2막에서는 매튜 리, 황찬성에 맞선 민도혁의 복수가 한층 뜨겁게 달아오를 것”이라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9회는 오늘(26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전남도] 파리 전시회서 전남 소비재 가치·우수성 알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