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수사반장 1958' 이제훈, 종남 경찰서 입성 첫 번째 임무는? 동대문파 깡패들과 ‘1대 다수’ 아슬한 대치 현장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19 [10: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수사반장 1958’ 이제훈이 첫 번째 출동을 개시한다.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기획 장재훈, 홍석우/연출 김성훈/극본 김영신/크리에이터 박재범/제작 ㈜바른손스튜디오) 측은 오늘(1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종남 경찰서 소속 형사로 첫 임무에 나선 박영한(이제훈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수사반장 1958’은 한국형 수사물의 역사를 쓴 ‘수사반장’ 프리퀄로, 박영한 형사가 서울에 부임한 1958년을 배경으로 시작된다.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아날로그 수사의 낭만과 유쾌함이 살아있는 레트로 범죄수사극이 젊은 세대에게는 색다른 카타르시스를, 박 반장의 활약상을 추억하는 세대에게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첫 방송을 향한 뜨거운 기다림 속, 공개된 사진은 고향 황천을 떠나 서울로 상경한 ‘촌놈 형사’ 박영한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소도둑 검거율 1위로 이름깨나 날리던 그가 종남 경찰서 출근 첫날부터 분주히 현장을 누빈다. 종남 시장 상인을 상대로 수소문에 나선 그의 진지한 표정이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짐작게 한다.

 

의문의 사내들로 가득한 식당 안, 초대되지 않은 불청객의 난입에 험상궂은 인상의 무리들이 그를 탐탁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본다. 이들의 정체는 종남 시장 일대를 들쑤시고 다닌다는 동대문파 패거리. ‘강강약약’의 정의로운 형사 박영한이 이들의 횡포를 가만히 두고 볼 리 없다. 수십 명을 상대로 겁먹은 기색 하나 없는 박영한이 정체불명의 포대 자루를 풀어헤치자, 이들의 우두머리와 심복들은 혼비백산이 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소도둑’ 잡으러 다니던 박영한이 ‘나쁜 놈들’ 잡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 가운데, 그가 준비한 비장의 무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주인공인 박영한 형사는 타고난 감과 반짝이는 재치, 집요한 수사력으로 위기를 헤쳐 나간다”라는 작가의 설명처럼, 좀처럼 예측할 수 없고 결코 평범하지 않은 ‘청년 박영한’과의 첫 만남이 더욱 기다려진다.

 

오늘(19일) 방송되는 ‘수사반장 1958’ 1회에서는 부끄러운 경찰이 되지 않겠다는 다짐과 함께, 박영한 형사가 서울 종남 경찰서에 입성한다. 자신의 고향 황천에서는 상식적이고 당연하다고 여기던 일들이 그렇지 않은, 도통 알다가도 모를 그곳에서 김상순(이동휘 분) 형사와의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갖는다.

 

‘수사반장 1958’ 제작진은 “종남 경찰서를 발칵 뒤집을 ‘별종 형사’ 박영한이 온다. 오리지널 ‘수사반장’ 박 반장(최불암 분)의 청년 시절은 어땠을지, 전설의 탄생을 지켜봐 달라”며 “오랜 기다림 끝에 돌아온 국민 드라마 ‘수사반장’의 귀환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오늘(19일) 밤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의회] 전국 최초 인공지능 기본조례안 경기도의회에서 시작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