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글로벌이슈
카스트로 벤 레온 카팁 왕자의 성명: 집행관들이 프랑크푸르트와 파리 법원의 명령에 따라 수억 유로에 달하는 러시아 아방가르드 회화 작품들을 압수수색하여 회수
PR Newswire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02 [09: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프랑크푸르트, 독일, 2024년 4월 2일 /PRNewswire/ --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프랑스 파리에서 내려진 법원 명령에 따라 프랑스 집행관과 경찰들이 파리에 있는 한 미술 전문가의 보관 시설을 압수수색했다.

이 압수수색을 통해 카티브 가문이 도난당한 러시아 아방가르드 회화 컬렉션에 속하는 그림들이 다수 발견되었다. 카티브 가문은 열렬한 미술품 수집가이자 다양한 시대의 많은 세계적 미술 작품들의 자랑스러운 소유주이다. 그들의 러시아 아방가르드 회화 컬렉션은 동종 최대 중 하나로서 바실리 칸딘스키와 카지미르 말레비치와 같은 유명한 미술가들의 작품들이 들어 있다.

지난주에 진행된 압수수색은 2023년 프랑크푸르트에서 독일 관리들이 진행한 유사한 압수수색에 이은 것으로서 그 당시에 당국은 다수의 회화를 압수한 바 있다. 압수된 수억 유로 상당의 미술 작품은 2019년 12월에 처음 도난당한 것들이었다.

이번 압수수색은 2019년 독일 비스바덴에서 러시아 아방가르드 회화1,800점이 도난당한 후 오랫동안 지속된 법적 사건의 일부이다. 파리와 프랑크푸르트에서 진행된 압수수색은 귀중한 미술 작품 중 일부가 회수되었음을 의미하지만, 여전히 많은 작품들이 행방불명이다.

절도범들의 신원은 확인되었지만 아직까지 체포되지 않았으며 회화 주인에게 그림들을 돌려주기를 거부하고 있다. 그 대신, 그들은 파리, 브리타니, 모나코 그리고 이스라엘 경매소들을 통해 그 미술품들을 팔고 있다. 문제가 된 경매소들은 중지명령서를 무시했으며 그 미술품들이 도난 당한 것들이라는 사실을 통보 받은 상태에서도 판매를 계속했다.

미술품 컬렉션을 회수하기 위한 노력은 프라하에 기반을 둔 유럽의 소송 자금 제공자인 리트핀이 그 필요 자금을 제공하고 있다. 법적 절차는 프랑크푸르트와 파리에 있는 세계적인 로펌 덴튼스가 이끌고 있다.

카티브 가문 대변인은 "우리는 덴튼스와 리트핀의 도움을 통해 전세계 범인들을 쫒아 다닐 것"이라면서 "우리는 재산을 계속 회수하고 러시아 아방가르드 작품 구입을 고려하는 모든 사람들이 부지런히 출처를 확인하고 그것이 우리 가족의 도난품이 아닌지 확인하도록 권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일본산 수입 수산물 9건 검사…“방사능 검출 없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