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라이프
건강*의료
가을 낙엽처럼 바싹 말라 탄력 잃은 피부 ... 얼굴 부위 별 탄력 운동법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1/01 [10:0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가을 낙엽처럼 바싹 말라 탄력 잃은 피부 ... 얼굴 부위 별 탄력 운동법   ©



[더데일리뉴스] 거리의 나무들이 빨갛고 노란 색으로 물드는 시기가 왔지만 예쁜 풍경과 달리 건조한 날씨 탓에 바스락거리는 나뭇잎처럼 바싹 마른 피부에 탄력이 떨어져 가고 있다.

 

공기 중의 수분이 부족한 가을 날씨는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어 유수분 밸런스를 무너뜨리고, 이 때문에 발생한 탄력 저하, 각질 부각, 트러블 등은 쉽게 도드라진다. 특히 이렇게 피부층이 급속도로 무너지며 생기는 주름은 각 부위별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굵고 깊은 이마 주름은 손가락을 이마에 가로로 놓고 이마 피부를 위로 당겨주었다가 부드럽게 풀어주며 스트레칭을 하면 탄력을 살려줘 주름을 줄이고 매끄럽게 만들 수 있다. 눈썹을 가능한 높이 들어 올리거나 중앙으로 모으는 등 다양한 표정을 유지했다가 풀어주는 방법도 좋다.

 

얼굴에서 면적을 가장 많이 차지하는 볼은 모든 이목구비가 연결되어 있어 더욱 다양한 운동이 가능하다. 가볍게 손가락을 이용해 볼을 부드럽게 위아래로 굴려 피부를 순환시키고 입 안에 공기를 가득 넣어 최대한 볼을 부풀린 후 수 초 간 유지, 천천히 공기를 빼주면 볼 주위 팔자주름을 비롯해 얼굴 전반의 늘어짐, 처짐 등을 방지하는 데 좋은 효과가 있다.

 

얇은 피부로 인해 주름이 쉽게 생기는 눈가는 안과 밖을 번갈아 바라보며 최대한 넓게 움직이는 눈바디 운동이 가장 기본적인 운동으로 추천된다. 또한 손가락을 이용해 눈 안쪽 모서리에서 바깥쪽으로 부드럽게 누르며 마사지하면 순환을 촉진시키고 근육을 이완시켜준다.

 

그러나 이러한 운동들은 일상생활에서 실천하기 좋은 방법이지만 단기간에 큰 변화를 가져오지는 못하고 피부 속 탄력이 떨어지는 속도를 쫓아가기에도 역부족이다. 근본적인 주름 개선 및 탄력 복구를 위해서는 피하지방층 아래 무너진 근막층을 빠르게 복구 및 강화해 줄 수 있는 탄력밴드 리프팅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탄력밴드 리프팅은 인체 내에서 주변 조직과 결합해 인대와 같은 역할을 수행하는 특수한 실을 통해 무너진 근막층 자체를 보강하고 처진 피부를 당긴 후 남은 피부를 절제하는 시술이다. 또한 절개와 박리 범위가 적어 넓은 범위의 피부 조직들을 그대로 보존, 부작용이 거의 없고 보다 빠른 회복이 가능하며 특수 실의 당기는 힘이 반영구적으로 유지돼 실제 인대처럼 자연스러운 것이 특징이다.

 

바노바기성형외과 김진현 원장은 “탄력밴드 리프팅은 실의 가운데에 실리콘이 들어가 있고 옆에는 폴리에스테르 돌기가 붙은 특수 소재 실을 사용해 무너지고 처진 피부의 탄력 및 주름을 탁월하게 개선한다”라며 “얼굴 처짐과 주름의 깊이, 피부의 처짐 정도 등 개개인의 노화 진행 상태와 탄력이 떨어진 부위를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는 전문의에게 시술받아야 더욱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사진제공 : 클립아트코리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정부, 유엔 안보리 회의서 북한인권 논의…“국제사회 인식 제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