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
사회일반
[파주시] 잔류농약 분석능력 평가서 2년 연속 국제적 수준 입증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22 [11: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파주시 농산물 안전분석실이 영국 식품환경연구청(FERA)에서 주관한 ‘2024년 잔류농약 국제분석능력평가(FAPAS : Food Analysis Performance Assessment Scheme)’에서 최고 수준의 잔류농약 분석능력을 인정받았다.

 

평가 방법은 제공받은 시료를 분석 후 결과를 제출하면 참여기관들의 표준점수(Z-Score)를 산출해 표준점수가 ±2.0 이내면 ‘만족’으로 판정하며, 0.0에 가까울수록 분석 결과가 우수함을 의미한다.

 

파주시 농산물 안전분석실은 지난 2023년 11월에 참여한 국제분석능력평가에서도 6개 농약 성분 모두 ‘만족’ 판정을 받았으며, 이번 결과에서도 제출한 11개 항목 모두 ‘만족’ 판정을 받았다. 특히 헵타클로르에폭사이드(Heptachlorepoxide, 살충제)의 경우 ‘0.0‘ 판정을 받아 잔류농약 분석 능력이 세계적 수준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김은희 기술보급과장은 “국내외 숙련도 시험에 지속적으로 참여하여 안전분석실의 공신력을 유지하고, 파주시 농산물이 소비자들에게 최고품질의 안전한 농산물이라는 인식을 갖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안전분석실은 2022년 3월 운영을 시작하여 2022년 893건, 2023년 863건 분석 완료했다. 농산물 우수관리(GAP) 인증 등 파주시 관내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잔류농약 분석을 지원하며, 결과에 따라 수확·출하시기를 조절해 부적합한 농산물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민생회복 렛츠고!”… 축제도 즐기고, 경기도 살리고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