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7인의 부활' 엄기준 폭주, 이준 돕는 ‘배신자’ 찾기 돌입!→‘다시 태어난 ‘복수자’ 이준, 그의 첫 번째 계획은?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05 [10: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7인의 부활’ 복수자 이준의 첫 번째 계획은 무엇일까.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연출 오준혁·오송희,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측은 5일, 민도혁(이준 분)의 깜짝 등장 이후 균열이 생긴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와 ‘악’의 공동체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여기에 무슨 계획인지 자연인(?)으로 돌아간 민도혁의 변신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죽음에서 살아 돌아온 민도혁이 누명을 벗고 제자리를 되찾았다. 민도혁은 연쇄살인범 ‘심준석(김도훈 분)’의 가면을 쓰고 매튜 리와 악인들을 뒤흔들기 시작했고, 남몰래 그를 돕는 금라희(황정음 분)의 조력으로 매튜 리의 앞에 당당히 모습을 드러냈다. 매튜 리에게 “고생했어. 나를 세상 밖으로 꺼내느라”라며 심준석의 가면을 벗어 던지는 그의 모습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궁금케 했다.

 

앞선 예고편에서 “우리 중에 배신자가 있을 거예요”라는 금라희의 말에 민도혁과 내통한 배신자를 찾기 시작한 매튜 리의 폭주가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위태로운 악인들의 모습이 심상치 않다. 무언가를 보고 놀란 표정의 차주란(신은경 분)과 고명지(조윤희 분), 서로를 물고 뜯기 바쁜 양진모(윤종훈 분)와 남철우(조재윤 분)의 신경전도 눈길을 끈다. 특히, 두려움을 감추지 못하는 한모네(이유비 분)와 이를 예의주시하는 금라희의 살벌한 눈빛이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킨다.

 

그런가 하면 180도 달라진 민도혁의 모습도 흥미롭다. 덥수룩한 장발과 수염, 허름한 옷차림에 흙투성이인 그의 얼굴은 속세를 떠난 ‘자연인’ 그 자체다. 앞서 민도혁이 명예 회복을 돕겠다는 매튜 리의 약속으로 티키타카로 입성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위풍당당하게 매튜 리에 맞선 그가 또 무슨 일을 계획하고 있는 것인지, 그 첫 번째 플랜에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5일) 방송되는 ‘7인의 부활’ 3회에서 민도혁과 본격적으로 비밀공조를 펼치는 금라희와 또 다른 공조자 ‘메두사’가 등판한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세상 밖으로 나온 민도혁이 매튜 리를 쥐락펴락하는 모습이 짜릿하고 흥미진진할 것”이라며 “민도혁과 공조자들의 쫄깃한 활약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3회는 오늘(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전남도] 파리 전시회서 전남 소비재 가치·우수성 알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