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국축제현장
[통영시] 2022 통영 문화재 야행 6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열려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에서 윤이상기념공원까지 7개 거점구역에서 8夜 18개 세부 프로그램 운영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5/18 [11: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통영시가 주최하고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주관하며 문화재청과 경상남도가후원하는 『2022 통영 문화재 야행』이「만하세병(挽河洗兵)-춤추는 문화재」라는 주제로 오는 6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개최한다.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에서 윤이상기념공원까지 북두칠성을 상징하는 7개의문화유산 거점구역에 공연, 전시, 체험, 마켓 등 8야(夜) 18개 세부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재 야간문화 향유 프로그램

 

문화재야행은 문화재가 밀집된 지역을 거점으로 지역의 특색있는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재 야간 관람(개방), 체험, 공연, 전시 등 문화재 야간문화 향유 문화재청 지원사업이다.

 

문화재청 지원사업은 2016년「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다」라는 주제로 처음 시작하였으며,통영은 2019년도에 선정되어 올해로 4년차를 맞이하였으며, 3년차인 2021년부터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에서 주관하고 있다.

 

문화재야행은 야경(夜景, 밤에 비춰보는 문화재), 야로(夜路, 밤에 걷는 거리), 야사(夜史, 밤에 듣는 역사이야기), 야화(夜畵, 밤에 보는 그림), 야설(夜說, 밤에 감상하는 공연), 야식(夜食, 밤에 즐기는 음식), 야시(夜市, 진상품․장시 이야기), 야숙(夜宿, 문화재에서 하룻밤) 등 8야(夜)로 구성되어 있다.

 

2022 통영 문화재 야행 주제는『만하세병(挽河洗兵)-춤추는 문화재』

 

통영의 대표 역사문화관광자원 문화재인 통영 세병관의 명칭은“은하수를 끌어와 병기를 씻는다”는 중국의 시성 두보의“만하세병(挽河洗兵)”에서 유래했다. 밤하늘의 은하수와 평화로운 삶에서의 문화예술 활동이 문화재야행의 취지에부합하고 예술의 도시, 관광의 도시, 통영 문화재의 역동성을표현하기 위해『만하세병(挽河洗兵)-춤추는 문화재』를 주제로 정했다.

 

금년 통영 문화재 야행은 거점 문화재인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을 중심으로 문화재와 박물관, 미술관 등 주변 문화시설을 연계한 야간개방 프로그램, 역사체험 시연 프로그램, 전통놀이․전통음식․전통문화 숙박체험 등을 통해 모두가 함께 어울려즐길 수 있도록 기획 및 연출하였다.

 

북두칠성과 이순신 및 예술인거리 스토리 및 이미지 활용

 

지난해 통영 문화재 야행의 프로그램을 한국의 전통 색상인 오방색을 활용하여 통제영 거리를 중심으로 동서남북으로 5개 구역으로 나눠 운영하였다면, 올해에는통영 삼도수군통제영에서 통제영 거리, 통영중앙동우체국, 항남1번가 초정거리, 통영시립박물관, 윤이상기념공원까지 약 1.7km 구간의 동선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윤이상기념공원 등 유명 예술인의 삶의 터전을 돌아보며, 생애와 활동을 이해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스탬프 투어와 연계하여 참여도에 따라 상평통보와서호전통시장 할인권, 통영밤바다 해상투어 승선할인권, 통영VR체험권 등 체험 상품을 제공한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는 통영 문화재 야행

 

지난해 통영 문화재 야행은 지역 예술단체, 상가번영회, 시장상인회가 협업하여항남 1번가 초정거리와 도깨비골목에서 다양한 공연ㆍ체험, 전시, 마켓 프로그램 등을 운영을 통해 전통시장 할인권을 제공하여 지역상권과 전통시장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시민과 관광객들이 지역 상권 이용을 유도함으로써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했다.

 

올해에도 항남1번가 초정거리에 골목 및 빈 상가를 활용한「초정거리 골목 아트페어」를 기획하여 전시ㆍ체험과 미술품 경매이벤트 등을 통해 통영의 문화예술시장 형성의 기회를 마련하고 지난해 중앙시장에 이어 올해에는 통영 서호전통시장 할인권을 제공하여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자 한다.

 

통영다운 문화재야행으로 구성

 

문화재 야행은 통영 문화재의 가치를 발굴 및 활용하고 지역 내 공공기관, 문화시설, 관광자원, 지역 상권과 연계해 주민 참여 유도와 함께 통영 삼도수군통제영에 집중되었던 행사장을 관내 근대문화역사 공간으로 확장하여 문화도시 통영다운 문화재야행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금년『2022 통영 문화재 야행』도 통영의 역사문화관광자원과 공공기관, 문화시설을 활용하여 이색적인 전시 및 체험, 공연, 투어 등으로 구성하여 운영한다.

 

통영 삼도수군통제영 세병관에서는 미디어아트 연출과 통영의 기능 및 예능분야무형문화재의 공연과 시연, 전시와 체험 등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통제영거리와 역사 홍보관에서는 지난 8일에 성료된 「2022 통영국제트리엔날레」에 설치되었던 전시 조형물과 기록영상 상영을 통해 그 감동을 이어나가고자 한다. 또한, 통영시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는「통영도시재생사업 홍보관」을 설치하여 현재 통영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알리게 된다.

 

지난해 통영 문화재 야행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관광객은 물론, 지역주민조차 참여를 제한하였던 만큼 금년은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많이 참여하여역사문화와 전통예술의 도시 통영의 위상을 높이는 축제로 만들어가기 위해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모든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기타 통영 문화재 야행 관람 및 참여 문의는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 ☎055- 644-5222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전남] 신안 증도에 15ha 미세먼지 차단숲 준공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