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10.22 [17:55]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라이프
건강*의료
재택근무 증가에 척추 건강 요주의 ... 직장인병 예방과 관리법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9/09 [10:2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재택근무 증가에 척추 건강 요주의 ... 직장인병 예방과 관리법     ©


[더데일리뉴스]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장인들이 재택근무 하는 비중이 크게 늘었다. 한국갤럽 통계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재택근무를 경험한 직장인의 비율이 30%에 달했다. 특히 한정된 공간에서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다 보면 피로감을 쉽게 느끼고 운동부족, 잘못된 자세로 인해 척추 관련 질환에 취약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목, 어깨, 허리통증… 거북목증후군 의심

 

최근 한 취업 사이트가 조사한 통계에 따르면, 직장인이 겪는 질환 1위는 거북목 증후군, 2위가 목, 허리 디스크로 나타났다.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는 직장인들이 목뒤가 뻣뻣하고 어깨통증이나 두통이 잦다면 거북목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거북목증후군은 목뼈가 정상적인 곡선인 C자 형태를 유지하지 못하고 일자로 변형되는 질환으로, 뒷목, 어깨, 허리 등에 통증이 생기고 심해지면 목디스크로 발전할 수 있어 예방이 중요하다.

 

거북목증후군 예방을 위해서는 고정자세로 오래 있는 것을 피하고, 중간중간 스트레칭으로 목과 어깨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또 의자에 앉을 때는 목과 머리를 가급적 일직선상에 유지되도록 하고 모니터는 눈높이보다 10도~15도 정도 아래로 맞추는 것이 권장된다.  노트북의 경우 키보드 작업에 무리가 없을 만큼 받침대를 사용해 시선을 높여주도록 한다. 목 주변 통증이나 두통 등 통증이 오래 가시지 않거나 심하면 전문의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장시간 작업으로 허리 부담 증가

 

장시간 의자에 앉아 있는 경우 허리에도 많은 부담이 된다. 특히 무의식 중에 다리를 꼬는 경우가 많은데 잘못된 자세와 습관이 반복되면 척추 피로가 증가하고, 골반 변형이 심해지면서 잦은 통증과 함께 척추가 휘거나 디스크로 발전할 수도 있다.

 

흔히 허리 디스크라고 부르는 요추 추간판탈출증은 척추 뼈 사이의 디스크가 탈출한 것으로, 허리 통증, 다리 저림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앉아서 생활하는 습관과 잘못된 자세, 운동 부족 등이 주요 원인으로 직장인들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질환이다.

 

예방을 위해서는 적절한 체중 유지와 함께 근력 강화 운동, 올바른 자세가 중요하다. 특히 재택 근무가 많은 요즘 엉덩이를 등받이에 붙여 허리를 반듯이 펴고 앉는 습관을 들이고, 다리를 꼬는 습관이 있다면 의식적으로 고치려고 노력하는 것이 좋다. 또 서 있거나 물건을 들 때도 허리를 곧게 펴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신경 쓰는 것이 건강한 허리를 유지하는 비결이다.

 

PDRN 주사, 통증완화에 효과

 

거북목증후군과 추간판 탈출증으로 인한 목, 어깨와 허리 등 통증은 물리치료나 주사와 같은 비수술적인 요법으로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다. 비수술 치료로 대표적인 요법이 PDRN주사다. 비 채혈 주사인 PDRN(Polydeoxyribonucleotide) DNA 주사는 파마리서치의 플라센텍스가 2008년 국내에 처음 도입되면서 재활의학과나 정형외과 관절전문 병원 등에서 주로 이용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독도 바다엔 무엇이 살까…해양생태계 독도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3길 51 3층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