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09.17 [15:13]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월간 집’ 정소민♥김지석, 우리 사귀어요! 광대 승천 유발 연애 시작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7/15 [09: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JTBC ‘월간 집’ 정소민과 김지석이 오늘부터 1일을 알리며, 사내 비밀 연애를 시작했다.

 

지난 14일 방영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9회에서 유자성(김지석)의 고백에 나영원(정소민)도 “저도 대표님 좋아한다”고 답하며, 두 사람은 오늘부터 사귀기로 했다. 사내에서는 비밀로 하기로 했지만, 심장이 터질 것 같은 사랑은 숨길 수 없었다. 특히 사랑에 빠지면 그 사람만 보인다더니, 자성이 딱 그랬다. “업무 시간엔 일에만 집중하라”고 큰소리치던 그가 회의 시간 내내 영원만 바라보다 “오늘 정말 예쁘다”는 문자를 몰래 보내는가 하면, 직원들 앞에선 까칠한 척 했지만 등 뒤로는 손하트를 날렸다. 마치 그동안 꾹꾹 눌러왔던 사랑이 봇물 터지는 듯했다.

 

그런데 대망의 정식 첫 데이트를 앞두고 여의주(채정안)에게 빌린 영원의 원피스 지퍼가 머리카락에 걸려 찢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고가의 진짜 명품이 아닌 ‘명품 스타일’의 옷이란 걸 알게 된 순간, 옷값 물어주려 고민하다 입력만 해놓았던 “월세 한 달만 미뤄달라”는 톡이 실수로 전송됐다. 영원은 창피함에 자성을 피해다녔고, 영문을 모르는 자성은 자신이 차갑게 대한 것 때문에 상처받았다고 오해, 길 잃은 첫 연애에 가슴 앓이를 했다. 결국 영원의 오피스텔로 무작정 찾아갔고, 솔직한 대화 끝에 오해를 풀었다.

 

그 순간, 영원과 떨어뜨리려 자성이 준 ‘VVIP 시크릿 파티 초대권’이 이미 끝난 행사의 것이었단 사실에 분노한 의주가 영원을 찾아왔다. 자성은 다급히 옷장에 숨었고, 의주가 화장실을 간 사이 빠져나와 집으로 돌아가려던 찰나, “날 이렇게 행복하게 만든 사람은 당신이 처음이다. 당신 대단한 여자다”라며 영원의 이마에 입을 맞췄다. 그렇게 “저 대표님에게 부족한 사람 같다”며 스스로를 한심하다고 생각했던 영원의 기분을 띄워줬다.

 

자성은 자료가 미흡하다는 핑계로 추가 취재를 빙자한 데이트도 기획했다. 바닷가 사찰부터 꽃새우 맛집까지 완벽한 스케줄을 짰지만, 구두를 신은 영원이 발뒤꿈치가 까진 채로 걸었단 사실도, 새우를 못 먹는 것도 몰랐다. 게다가 영원은 다음 날 아침까지 넘겨야 하는 자료가 있어 회사로 돌아가야만 했다. 자성이 “연애가 처음이라 뭘 잘 모른다”라며 데이트를 망쳐 낙담하자, 이번엔 영원이 “날 하루 종일 행복하게 만든 사람 대표님이 처음이다. 대표님이야 말로 정말 대단한 남자”라며 볼 뽀뽀로 그의 기분을 띄워줬다. 누구보다 순수하고 열정적인 ‘대빵이들’의 사랑은 내려올 줄 모르는 광대 승천을 유발했다.

 

야근하는 영원을 위해 야식을 사서 돌아온 자성은 회사 앞, 트렁크가 열린 채 주차된 신겸(정건주)의 차를 발견했다. 닫아주려는 순간, 자성의 눈에 낯익은 가방이 포착됐다. 바로 영원이 익명의 팬으로부터 선물 받아 그의 질투를 유발했던 바로 그 가방이었다. 과연 자성은 영원에게 가방을 선물하려던 남자가 신겸이었음을, 그리고 그가 짝사랑하는 상대가 영원임을 눈치챌 수 있을지, 뜻밖의 긴장감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남상순(안창환)의 안타까운 상황이 사내에도 알려졌다. 상순이 계속 연락을 피하자 ‘요미요미’ 여자친구(김소은)가 톡으로 ‘우리 헤어지자’며 이별을 통보했고, 프리젠테이션 중 노트북에 연결된 스크린을 통해 생중계된 것. 상순은 결국 여자친구를 만나 함께 살 아파트도 생겼으니 바람은 없었던 일로 하자고 했지만, “그 아파트, 나 들어가기 싫어”라는 잔인한 말만 되돌아왔다. 모든 걸 잃고 폐허가 된 상순의 가슴에도 언젠가 다시 꽃이 필 수 있도록 응원을 부르는 순간이었다. ‘월간 집’ 10회는 오늘(15일) 목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월간 집’ 방송 화면 캡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해군] ‘2022 남해군 방문의 해’부산 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