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04.14 [11:47]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모범택시’ 차지연, 첫 촬영 스틸 공개! ‘뮤지컬 여제’ 10년만의 드라마 컴백!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3/17 [11: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SBS새 금토드라마‘모범택시’차지연의 첫 촬영 스틸이 공개됐다. 10년만에 드라마로 컴백하는‘뮤지컬 여제’차지연의 활약에 기대감이 폭발한다.

 

SBS ‘펜트하우스2’의 후속으로 오는4월9일(금)에 첫 방송 예정인SBS새 금토드라마‘모범택시’(연출 박준우/극본 오상호/제작 스튜디오S,그룹에이트)는“정의가 실종된 사회,전화 한 통이면 오케이”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사회고발 장르물에 최적화된 박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범죄 액션 오락물에 특화된 오상호 작가가 대본을 집필해 웰메이드 사이다 액션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 가운데‘모범택시’측이 배우 차지연의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차지연은 극중 지하 금융계의 큰손,일명 대모라 불리는‘백성미’역을 맡았다.백성미는 무력으로 가해자들을 단죄하는‘무지개 운수’와 비즈니스 파트너 관계를 맺고 있으나,아군인지 적군인지 분간할 수 없는 미스터리한 행보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차지연은 압도적인 아우라로 시선을 강탈한다.의자에 기대 앉은 모습,찻잔을 쥔 손 등 특별할 것 없는 몸짓 속에서도 퇴폐적이고 고혹적인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것.뿐만 아니라 여유로운 미소 뒤로 찰나에 드러나는 서늘함은‘대모 백성미’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또한 이처럼 스틸만으로도 범접할 수 없는 포스를 뿜어내는 차지연이 향후 본 방송에서 선보일 강렬한 연기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된다.

 

한편10년만에 드라마 컴백에 대해 차지연은“촬영장은 정말 오랜만인데 감회가 남다르고 색다르다.무대가 아닌 다른 채널을 통해서 시청자분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영광이고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감독님 이하 스태프 분들,배우 선후배님들과 실시간으로 호흡하고 현장에서 의논하는 과정들이 무대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어서 매 촬영이 설레고 재미있다”고 밝혔다.또한“제가 맡은‘대모’는 이름부터 평범하지 않다는 걸 알려주는 캐릭터다.무조건 세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 보다는 강렬함의 단계를 적절히 넘나들려 한다.눈빛이나 제스처에 있어서는 시크하고 대범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하고,대사 할 때 발성 역시 브라운관에 맞게끔 하고자 주안점을 두고 있다”면서“열심히 촬영중인만큼 어떤 작품이 될 지 기대가 되고,시청자 분들도 많이 기대해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SBS새 금토드라마‘모범택시’는‘펜트하우스2’후속으로 오는4월9일 금요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SBS ‘모범택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AZ백신 12일부터 접종 재개…30세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