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03.08 [14:17]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라이프
음식*맛
칼로리 낮추고 맛은 살린 볶음밥으로 똑똑한 식단관리 하세요!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2/23 [11: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칼로리 낮추고 맛은 살린 볶음밥으로 똑똑한 식단관리 하세요!     ©


[더데일리뉴스] 건강한 라이프스타일 쇼핑, 로드몰(대표 박상면)이 ‘로드닭 컬리플라워 닭가슴살 볶음밥’ 3종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컬리플라워 볶음밥 단품 및 세트를 할인 받을 수 있다. 특히 ‘로드닭 UNDER299 도시락’과 구성된 세트 메뉴를 포함해 다양한 구성을 선보인다.


로드닭 컬리플라워 닭가슴살 볶음밥 단품은 오는 28일까지 61% 할인한다. 3종 3팩 구성으로 선보이며, 정상가 12,900원에서 5,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컬리플라워 볶음밥 제품과 누적 판매량 100만팩을 돌파한 ‘로드닭 UNDER299 도시락’을 세트로도 판매한다. 볶음밥과 도시락으로 하루 두 끼 식단을 섭취할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그 자체로 한 끼의 식사를 할 수 있는 ‘원밀(one-meal)’이다. 299kcal 미만으로 탄수화물은 낮추고 단백질은 든든하게 섭취할 수 있다. 1일 2식을 해도 599kcal 미만이라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 각 6팩씩 총 12팩이며, 정상가 61,800원에서 42% 할인된 35,900원에 선보인다.


닭가슴살 꼬치와 닭가슴살 만두가 포함된 세트도 판매한다. ‘이지앤라이트’ 세트는 컬리플라워 볶음밥과 로드닭 저나트륨 닭가슴살 후랑크 꼬치를 43% 할인한다. 정상가 40,200원에서 22,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만두랑 즐겨밥’ 세트는 컬리플라워 볶음밥과 로드닭 닭가슴살 만두를 정상가 50,400원에서 43% 할인된 28,900원이다. 모두 각 6팩씩 총 12팩이다.


지난 4일 출시한 로드닭 컬리플라워 닭가슴살 볶음밥 3종은 탄수화물이 낮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컬리플라워 라이스를 사용했다. 백미 대신 현미를 넣어 포만감은 채우고 칼로리 부담은 낮췄다. 100% 국산 닭가슴살과 당근, 양파 등 채소를 듬뿍 넣었다. 닭가슴살이 들어가 단백질을 최대 15g 섭취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야채, 커리, 갈릭 3가지 맛으로 선보였다.


로드몰 박상면 대표는 “이번 할인 프로모션은 신제품 로드닭 컬리플라워 닭가슴살 볶음밥을 다양한 로드몰 제품들과 함께 먹을 수 있도록 여러 제품들과 조합해 선보이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로드몰은 소비자의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는 신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로드몰은 고단백·저칼로리·무첨가 등 건강함을 컨셉으로 체계적으로 설계한 프리미엄 식품 브랜드인 로드닭 제품을 비롯, 다이어트 및 머슬업 등 목적에 맞는 다양한 식단을 제공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부 “백신 허위·조작 정보 대응 강화…사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