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01.15 [17:51]
경제
경제일반
증권*금융*보험
부동산*건설
IT*과학
쇼핑*유통
취업*창업
소비자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경제
소비자경제
리사이클 가방 ‘프라이탁’ 온라인 공방으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제공
김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2/04 [10: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리사이클 가방 ‘프라이탁’ 온라인 공방으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제공     ©


[더데일리뉴스] 스위스 친환경 업사이클링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이 화상 전화를 통해 토트백과 키링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서비스(FINISH-YOURSELF-BAG)를 선보인다.

 

이번 서비스는 원하는 시간대에 예약 후, DIY-공방과의 화상 전화를 통해 타폴린 토트백 F719 멜(MEL)과 키링 F709 필(PHIL)을 원하는 디자인으로 커스터마이징하여 자신만의 개성을 담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25년간 프라이탁(FREITAG)은 리사이클링의 중요성을 고민하고 실천하여 강력한 내구성을 자랑하는 가방을 재단해왔다. 또 가방에 쉽게 싫증을 느끼는 고객을 위해 지난해 취리히에 공방(SWEAT-YOURSELF-SHOP)을 오픈했다.

 

12월 3일부터 진행되는 이번 서비스는 취리히 공방과의 화상 전화 연결을 통해 진행되며 프라이탁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화상 전화를 통해 공방 내 직원이 컨베이어 벨트를 작동시켜 다양한 원단과 부재자를 보여주고, 고객은 취향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가방과 키링의 디자인 시간은 약 30분이 소요되며, 2-3주 후 제품을 배송 받아볼 수 있다.

 

특히, F719 멜(MEL)은 메인 바디 중앙에 있는 커다란 원과 외부 스트랩을 원하는 디자인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스트랩 장착 시 백팩으로 투웨이 연출이 가능하다. 또 메인 바디를 재단하고 남은 원단으로 제작한 미니 파우치도 함께 제공한다.

 

한편, 커스터마이징 서비스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와 예약 시스템은 프라이탁 공식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형 규제혁신 플랫폼 안착…경제 반등·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