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03.05 [18:05]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사회
사회일반
의정부시, 자동차 소유자 기본의무 준수 당부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2/03 [16: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자동차를 소유하고 있는 시민이 기본의무를 지키지 않아 과태료를 부과하는 일이 없도록 자동차소유자가 지켜야 할 사항에 대한 홍보에 나서고 있다. 시는 자동차 소유자가 꼭 지켜야 할 의무부험, 정기검사 등과 위반 시 과태료에 대한 내용을 자세하게 알림으로써 2020년 6월 말 기준 등록된 2천400만대의 자동차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있다.

 

■ 매년 의무보험 가입은 필수


자동차(이륜차, 건설기계 포함) 소유자는 누구나 의무보험에 가입해야 하고, 보험 미(지연)가입 시 자가용 자동차는 최고 90만 원, 사업용 자동차는 최고 230만 원의 과태료를 납부해야 한다.

 

2020년 9월 말 기준 의무보험 위반 과태료 부과건수는 월 평균 511건으로 2016년 월 1천362건, 2018년 월 777건에 비해 꾸준히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도 의무보험 가입 위반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자동차를 정상 운행할 때는 물론 운행정지·폐차장 입고·조기폐차 신청 상태라도 말소 전까지는 의무보험에 반드시 가입되어 있어야 한다.

 

의무보험 미(지연)가입은 자동차 소유자 개인에게 부과되는 단순 과태료로 끝날 뿐만 아니라 무보험 차량으로 운행 시 교통사고가 발생할 경우 피해 구제가 어렵고 뺑소니와 같은 2차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 자동차 정기검사는 꼭 받아야

 

자동차 정기검사는 차의 성능을 확인해 안전을 확보하는 법적의무사항으로 자동차 소유자는 자동차등록증에 기입된 유효기간 만료일 기준 앞·뒤로 31일(총62일) 기간 이내에 정기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 주기(기간)는 소유한 자동차의 종류(승용, 승합, 소형 화물)에 따라 다를 수 있으며 검사 지연 시 최고 3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의정부시 자동차관리과는 차량 소유자들이 유효기간을 넘기지 않고 정기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법으로 정해진 고지 외에도 자체적으로 2회에 걸쳐 사전 안내 엽서를 발송하고 있으며 매 분기 마지막 달을 과태료 예방 집중 홍보의 달로 행복소식지, 시 홈페이지, 시청 전광판, UTIS(도시교통정보시스템)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에 나서고 있다.

 

자동차의 도난·사고 발생·장시간 정비 및 자동차 소유자의 해외 체류 등 부득이한 사유로 기간 내 검사를 받지 못할 경우 검사기간 종료일 전에 관련 증빙서류를 지참해 검사 연장 신청이 가능하다.

 

정기검사 유효기간 확인은 자동차365사이트 또는 한국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 고객참여 메뉴에서는 검사일자를 문자 메시지로 받을 수 있는 서비스 신청도 가능하다.

 

■ 법인명·주소 변경 시 변경 신청해야


개인 소유 자가용 자동차의 경우 소유자가 이사를 하는 등 주소지가 변경된 경우 관할 주민센터에 전입신고만 하면 자동으로 자동차 주소변경이 가능하다. 자동차등록증의 예전 주소를 신규 주소로 변경하고 싶다면 자동차민원대국민포털(www.ecar.go.kr)에서 신청하거나 자동차관리과에 방문해 새 주소가 반영된 자동차등록증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법인 소유 자동차의 경우 법인명이나 주소가 변경될 경우 사유 발생일로부터 30일 이내에 별도로 변경 등록 신청해야 하며 위반 시 최고 30만 원의 과태료를 납부해야 한다. 소유 차량 대수가 많은 법인의 경우, 과태료도 그만큼 늘어나게 되므로 사유 발생 시 즉시 변경 등록해야 한다.

 


■ 건설기계는 불법주기 과태료 조심해야

 

자동차, 이륜차가 불법주차 시 과태료를 부과하듯 건설기계(덤프트럭, 굴착기, 지게차 등)도 지정된 장소 외에 주차 시 불법주기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주택가·이면도로 등 차량 통행량이 많고 사고 위험이 높은 곳에 불법 주기된 건설기계들은 도로의 안전을 위협하고 도시 미관을 해치는 주범으로 의정부시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 체계적인 야간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3월부터 실시한 건설기계 불법주기 10% 줄이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존 월 4회 야간단속을 월 6회로 확대했으며 특히 11월에는 월 8회 특별단속을 실시해 건설기계 소유자의 경각심 고취로 올바른 주기 문화 조성에 이바지하고 있다.

 

아울러 자동차관리과는 주기장이 부족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교통기획과와 협의해 화물자동차와 건설기계 공영차고지 설치의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용역을 실시해 쾌적한 교통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서명학 자동차관리과장은 “다양한 정보가 넘쳐나는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정보가 적시에 제공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의정부시는 양질의 정보를 시민에게 제공해 관련법규를 준수하며 편리하게 자동차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돕고 나아가 선진 교통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부 “백신 허위·조작 정보 대응 강화…사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