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2.04 [15:03]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트릭에 걸린 임주환, 드디어 정체 밝혔다!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1/20 [10: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나를 사랑한 스파이’ 임주환이 드디어 정체를 밝혔다.

 

전날(19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 극본 이지민, 제작 글앤그림) 8회에서 전지훈(문정혁 분), 강아름(유인나 분), 데릭 현(임주환 분)의 첩보전이 새 국면을 맞았다. 강아름의 트릭에 걸린 데릭 현은 그의 추궁에 자신이 산업스파이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피터(전승빈 분) 역시 소피(윤소희 분)를 죽인 범인을 함께 찾자는 전지훈의 제안에 흔들렸다. 여기에 북한의 천재 해커 대동강 물수제비(안희연 분)를 포섭하기 위한 인터폴 비밀경찰과 산업스파이 간의 수 싸움이 치열해지면서 한층 쫄깃해진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데릭 현과 피터의 접선을 목격한 강아름은 남편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미끼를 던졌다. 소피의 핸드백에 저장장치가 숨겨져 있었다는 거짓 정보를 흘렸고, 데릭 현은 강아름의 작업실에 잠입했다. 데릭 현이 강아름의 트릭에 제대로 걸린 것. 강아름은 팅커(이종원 분)의 정체부터 외교부에 설치한 도청장치, 피터와의 은밀한 만남까지 모든 진실을 추궁했다. “지금 이 순간부터 거짓을 말하면 우리는 끝”이라는 강아름의 경고에 데릭 현은 결국 산업스파이임을 밝혔다. 헤어질까 봐 숨겼다는 데릭 현의 진심에도 강아름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잠시 떨어져 있을 것을 말했다. 데릭 현의 마음도 괴롭기는 마찬가지였다. 자신 때문에 상처받았을 강아름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결심에 나섰다. 소피의 연구 자료만 넘기고 산업스파이 생활을 청산하고자 한 것.

 

한편, 전지훈은 하루라도 빨리 강아름을 알 수 없는 위험에서 벗어나게 하고, 소피를 죽인 진범을 잡기 위해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피터를 유인한 전지훈은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공조를 제안했다. 전지훈은 소피를 진심으로 사랑한 피터에게 자신 역시 지키고 싶은 사람이 있다며 회유했고, 피터는 사망 현장에 있던 데릭 현의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 흔들리기 시작했다.

 

소피의 연구 자료에 접근하려는 인터폴과 산업스파이의 수 싸움도 치열해졌다. 암호 해독을 풀 수 있는 북한의 천재 해커 대동강 물수제비를 잡기 위해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지만, 쉽게 풀리지 않는 보안에 장치를 따로 빼놓은 것 같다는 의심이 불거졌다. 때마침 강아름이 소피의 웨딩드레스에서 숨겨진 보안토큰을 발견하며 짜릿한 엔딩을 안겼다.

 

한편,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8회 방송 캡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도권 공공 유휴부지 10곳 활용할 택배사업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