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1.28 [08:55]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공감, 눈물, 코믹.. 60분 이끄는 송하윤의 힘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1/18 [11:2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송하윤이 공감, 눈물, 코믹까지 모든 것을 해내며 60분을 이끌었다.

 

11월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제작 코너스톤픽쳐스) 2회에서는 조상신 냉장고 덕분에 예비 신랑 방정환(이시훈 분)의 추악한 진실을 알게 된 주인공 서지성(송하윤 분)이 파혼 선언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그녀 앞에 어쩌면 새로운 사랑이 될지 모르는 남자 정국희(이준영 분)가 다시 나타났다.

 

이날 서지성은 조상신 냉장고가 알려준 예비 신랑 방정한의 진짜 모습에 좌절했다. 방정한은 ‘만나선 안 될 남자’였던 것. 서지성은 방정한이 자신에게 했던 것처럼, 반대로 그의 누드사진을 찍은 뒤 파혼을 선언했다. 여기에 방정한이 친구들과 단체 채팅방에 올렸던 서지성의 사진이 유출될 경우 똑같이, 방정한의 누드사진을 공개하겠다고 외쳤다.

 

그러나 방정한은 지질하게 매달렸다. 처음에는 미안하다고, 다음에는 투자한 돈이 아깝다고. 급기야 자신의 엄마까지 불러 서지성을 설득하려 했다. 더는 참을 수 없었던 서지성은 자신의 엄마, 방정한의 엄마에게 모든 사실을 털어놓고 파혼을 선언했다. 방정한의 엄마는 그제야 본색을 드러냈지만, 서지성은 엄마 덕분에 이번에야말로 제대로 이 결혼을 끝낼 수 있었다.

 

미련 없이 끝냈지만 7년을 사랑했던 서지성의 마음은 아팠다. 그녀는 진실을 알려준 조상신 냉장고 앞에서 오열했다. 절친한 탁기현(공민정 분), 문예슬(윤보미 분)과 술을 마시며 마음을 달래기도. 그렇게 평소처럼 술에 취한 어느 날 밤, 서지성은 길에 버려진 한 냉장고 앞에 주저앉았다.

 

마침 순찰을 돌던 소방관 정국희가 서지성을 발견했다. 앞서 정국희는 화재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서지성과 만나 소화기 분말을 함께 뒤집어 쓴 인연이 있다. 서지성의 얼굴을 기억했던 정국희는 버려진 냉장고를 향해 알 수 없는 말을 쏟아내는 서지성을 일으켜 세웠다.

 

다음 날 아침 눈을 뜬 서지성은 출근을 위해 황급히 집을 나섰다가, 자신의 앞에 햇살처럼 밝은 미소로 나타난 남자 정국희와 마주했다. 두 사람의 본격적인 로맨스 시작이 기대되는 심쿵 엔딩과 함께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2회는 마무리됐다.

 

이날 방송은 60분 동안 서지성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펼쳐냈다. 그만큼 서지성을 연기한 배우 송하윤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회차였다. 송하윤은 공감, 눈물, 코믹까지 폭넓은 소화력을 자랑하며 누구보다 완벽하게, 그리고 지루할 틈 없이 60분을 이끌고 꽉 채웠다. 시청자는 그녀의 눈물에 함께 울컥했고, 그녀의 러블리하고 코믹한 모습에 함께 웃었다.

 

과연 서지성은 조상신 냉장고를 만난 후에도 새로운 사랑을 시작할 수 있을까. 서지성과 정국희의 본격적인 로맨스가 시작되는 것일까. 배우 송하윤은 이를 어떻게 그려낼까. 지금껏 어디서도 본 적 없는 AI 참견 로맨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는 또 어떤 신박한 스토리와 재미로 시청자를 사로잡을까. 이후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3회는 11월 24일 화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이에 앞서 11월 23일 월요일 밤 10시 40분 MBC에서 2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새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부장 강소기업 100 출범…글로벌 기술강국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