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03.04 [18:10]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사회
사회일반
“기업 10곳 중 6곳, 다시 입사하는 ‘연어족’ 직원 있다!”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1/04 [09: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기업 10곳 중 6곳, 다시 입사하는 ‘연어족’ 직원 있다!”     ©


[더데일리뉴스] 고향으로 다시 돌아가는 연어와 같이, 기업 10곳 중 6곳은 퇴사한 기업에 다시 입사하는 ‘연어족’ 직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89개사를 대상으로 ‘재입사 직원 여부’를 조사한 결과, 56.8%가 ‘있다’고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68.5%)이 중소기업(54.1%)보다 14.4%p 많았다.

 

이들 직원들이 재입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절반에 가까운 46.6%(복수응답)가 ‘기존 업무 성과가 뛰어나서’를 들어 1위였다. 다음으로 ‘상사, 동료들과의 관계가 좋아서’(31.2%), ‘고위 임원, 경영진의 의지가 있어서’(15.8%), ‘퇴사 후에도 업계 내 평판이 좋아서’(14.5%) 등의 순이었다.

 

재입사한 직원이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29.4%)과 ‘대리급’(29.4%)이 동률이었다. 계속해서 ‘사원급’(24.9%), ‘차장급’(7.2%), ‘부장급’(5.4%), ‘임원급’(3.6%) 순으로, 실무 담당자의 재입사 비율이 높았다.

 

그렇다면, 퇴사한 직원에게 재입사를 제안하는 경우는 얼마나 될까.


전체 응답 기업의 절반 가량인 49.4%가 재입사를 제안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인재에게 재입사를 제안한 이유는 ‘추가 검증이 필요 없어서’(38%,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급하게 충원을 해야해서’(33.3%), ‘그만한 인재가 없어서’(30.2%), ‘기존에 아쉬운 이유로 퇴사해서’(22.9%), ‘경영진이 원해서’(18.8%) 등이었다.

 

재입사를 제안하며 제시한 조건은 단연 ‘연봉 등 처우 인상’(66.7%,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직책자 보임 등 넓은 업무 권한 부여’(22.4%), ‘활용 가능한 인적/물적 자원 지원’(10.4%), ‘원하는 부서나 근무지역 배치’(9.9%), ‘야근, 주말 출근 축소 등 근무환경 개선’(6.3%) 등을 들었다.

 

재입사를 권유한 것과 반대로, 전체 응답기업의 48.1%는 퇴직한 인재로부터 재입사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퇴직한 인재가 재입사를 희망할 경우, 입사 수락 결정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재직 시 업무 역량’(39%), ‘같은 부서 상사, 동료의 평가’(35.3%), ‘소속 임원 등 고위 관리자의 평가’(10.7%), ‘최고 경영진의 평가’(5.9%)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의 16.6%는 올해 취업난으로 재입사를 희망하는 직원이 기존에 비해 ‘늘었다’고 답해, ‘줄었다’(8%)는 기업의 2배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부 “백신 허위·조작 정보 대응 강화…사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