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1.03.05 [18:05]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광고
사회
사회일반
“기업 92%, 짧은 근속연수 지원자 NO…최소 3년이상 근속 지원자 선호!”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21 [12: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기업 92%, 짧은 근속연수 지원자 NO…최소 3년이상 근속 지원자 선호!”     ©


[더데일리뉴스] 최근 실무 능력이 검증된 경력직 채용이 활발해지면서 만족스러운 직장생활과 커리어 발전을 위해 빠른 이직을 선택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그러나 기업들은 이전 회사 근속기간이 짧은 지원자 채용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나 이직 시기와 근속연수에 대한 충분한 고민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31명을 대상으로 ‘짧은 근속연수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91.5%가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보다 10%p 이상 증가한 수치로, 직장인들의 빠른 이직이 보편화되고 있는 흐름과는 반대되는 상황.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한 직장에서의 최소 근속연수는 평균 10개월 미만으로 집계됐다.

 

짧은 근속연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쉽게 이직할 것 같아서’(77.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채용에 드는 비용과 노력이 많은 만큼 기업 입장에서는 해당 지원자가 다시 쉽게 이직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것.

 

이어 ‘조직생활에 적응이 어려울 것 같아 보여서’(55.1%), ‘책임감이 부족하고 불성실할 것 같아서’(46.5%), ‘인내심이 부족할 것 같아서’(36.3%), ‘상사, 동료와 트러블이 많을 것 같아서’(16.8%), ‘업무 능력이 좋지 않을 것 같아서’(16.8%) 등으로, 주로 지원자의 부정적인 면으로 인해 빨리 퇴사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특히, 이들 기업 10곳 중 6곳(61.1%)은 업무능력 등 다른 조건이 뛰어나더라도 근속연수가 짧아 지원자를 불합격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해, 경력 채용 시 평가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기업들이 선호하는 지원자의 근속연수는 얼마일까?

 

한 회사에서 평균 3년 이상 근속한 지원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세히 살펴보면, ‘3년’(47.5%), ‘2년’(29.4%), ‘5년’(10.9%), ‘1년’(6.6%), ‘4년’(5%) 등의 순이었다.

 

또, 64.7%는 이전 직장 근속연수가 긴 직원일수록 만족도가 높다고 답해, 채용 후 만족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이직이 자신의 능력을 인정받고 성공적인 커리어 관리를 위한 좋은 수단 임은 분명하지만, 잦은 이직과 짧은 근속연수는 오히려 커리어 관리에 독이 될 수 있다.”며 “평가자 관점에서 볼 때 조직 적응력뿐 아니라 자신의 포지션에서 유의미한 성과와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간으로 비춰질지 등도 고려해 이직 시기를 계획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부 “백신 허위·조작 정보 대응 강화…사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