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2.01 [00:58]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요트원정대’가 남긴 것, 진구 “내 인생의 터닝 포인트” 도전의 의미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20 [14: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진구-최시원-장기하-송호준의 ‘요트원정대’가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 대한민국 최초 무기항 무원조로 홀로 요트 세계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과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 네 남자가 태평양 항해를 떠난 모습을 리얼하게 담으며, 의미 있는 발자취를 남겼다.

 

지난 10월 19일 방송된 ‘요트원정대’ 10회에서는 네 남자가 출발지이자 도착지인 거제도에 입항하는 마지막 모습이 그려졌다. 17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한 ‘요트원정대’는 복잡한 감정에 휩싸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설렘과 두려움을 안고 처음 떠난 항해의 시작부터 거친 파도를 만났던 공포의 날들, 어렵게 결정한 회항, 다시 새로운 여정을 꾸며 돌아오기까지, 모든 순간들이 파노라마처럼 스치듯 지나갔을 것이다.

 

특히 진구는 이 항해가 “내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된 도전”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진구는 뱃멀미로 힘들 때마다 가족들을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던 바. 이번 항해가 가족들의 소중함을 깨닫게 된 계기가 됐음을 짐작하게 했다. 또 그는 항해 중 만난 거친 파도를 회상하며 “제가 생각한 공포를 넘어선 공포였다. 그때마다 함께한 대원들이 보물이라고 생각했다. 이 사람들이 없었다면, 회항하는 순간에도 자괴감이 들었을 거다. 사람의 위대함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최시원은 가장 뱃멀미로 고생을 했던 멤버였다. 그는 “큰 파도 앞에서 내 욕심이 없어지는 것 같더라. 아주 기본적인 것만 생각이 났다. 나머지는 욕심이었구나. 패기와 욕심의 차이를 배운 것 같다”고 말해, 이 항해가 최시원에게 남긴 것을 짐작하게 했다. 항해를 끝낸 소감으로 “아무나 꿈꿀 수 있지만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혀 묵직함을 남겼다.

 

장기하는 북받친 감정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거제도가 보일 때까지만 해도 빨리 쉬고 싶었는데, 환영해주는 모습을 보니 뭉클했다. 벅차오르는 감정이 있었다”며 당시 감정을 회상했다. 특히 장기하는 이번 항해를 통해 소중한 인연에 대해 배우게 됐다고. 송호준은 “원래는 남십자성을 보면서 치유를 하려고 했는데, 그 욕심을 버리면서 오히려 치유가 됐다”며, 이번 항해가 남긴 의미를 설명했다.

 

‘요트원정대’는 태평양 항해의 리얼한 모습들을 보여주며, 예능을 뛰어넘는 도전과 감동을 선사했다. 거친 파도와 흔들리는 요트 위에서 뱃멀미의 공포를 경험하는 모습들이 리얼하게 담겼고, 모두의 안전을 위해 회항을 결심했지만, 이 과정 조차도 대원들에게 인생의 교훈과 깨달음을 남겼다. 살다 보면 뜻대로 되지 않는 일들도 많은 법. 포기해 낙담하는 것이 아닌, 또 다른 것을 만들어가는 진정한 모험의 의미를 되새겼다.

 

‘요트원정대’를 이끈 김승진 선장의 리더십은 깊은 울림을 전했다. 김승진 선장은 “나의 항해가 아닌 우리의 항해”를 강조하며, “돌아가면 어때. 우리 분위기를 즐거움으로 돌리자”며 대원들을 다독이는 진정한 리더십을 발휘했다. 김승진 선장을 중심으로 하나 된 ‘요트원정대’ 대원들의 여정은 마지막까지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하며 훈훈함을 남겼다.

 

망망대해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일들, 이를 ‘인생 항해’로 담아낸 ‘요트원정대’의 여정은 시청자들에게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이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부장 강소기업 100 출범…글로벌 기술강국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