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0.22 [13:05]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스테파니 리, 몰입도 100% 짝사랑 연기로 시청자 공감지수 높여!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16 [11: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스테파니 리가 몰입도 100% 짝사랑 연기로 마지막까지 깊은 여운을 남겼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 송연화, 극본 조현경, 제작 메이퀸픽쳐스 래몽래인)는 한 여자를 지켜주고 싶었지만 갈 수 없는 길을 가게 된 형제와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15일 마지막 방송에서는 환(지수 분)의 거절에 마음을 정리하고 미국으로 떠나는 엠버(스테파니 리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엠버는 환에게 ‘우리 놀러 좀 다니자’ 며 다가갔지만, 환은 더 이상의 희망고문은 못 한다는 말로 마음을 대신했다. 환의 굳은 감정을 다시금 확인한 엠버는 ‘내가 원한 해피엔딩은 아니지만 후회는 없다’ 며 쿨하게 환의 사랑을 응원하고 그를 떠났다.

 

스테파니 리는 극 초반,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극에 활력소를 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계속되는 환의 거절에도 주눅들지 않고 솔직하게 한걸음 한걸음 다가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많은 응원을 받았음은 물론, 거절당하는 장면에서는 안타까움의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처럼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에서 특유의 생기발랄한 에너지를 200% 발휘, 안정적으로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배우로서 또 한번의 도약을 이루어 낸 스테파니 리는 tvN 드라마 ‘스타트업’ 으로 활약을 이어 나갈 전망이다.

 

사진 제공 -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 복귀 유턴기업 6곳에 로봇도입 비용 지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