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0.25 [16:05]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종영 ‘연애는 귀찮지만..’ 지현우♥김소은 달콤 키스, 꽉 닫힌 해피엔딩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14 [11: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지현우와 김소은이 꿈도 사랑도, 꽉 닫힌 해피엔딩을 이뤘다.

 

10월 13일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극본 조진국/연출 이현주/제작 MBC에브리원, 넘버쓰리픽쳐스) 최종회가 방송됐다. 먼 길을 돌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차강우(지현우 분)와 이나은(김소은 분)은 입맞춤을 나눴다. 그리고 세상 가장 달콤한 둘만의 밤을 보냈다. 그렇게 설렘과 위로 속에 커진 두 사람의 사랑은 행복한 결말을 거뒀다.

 

이날 차강우는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연락을 받고 충격에 휩싸였다. 차강우에게 아버지는 아물지 않는 상처였다. 이나은은 차강우를 다독여 아버지 병원으로 향하게 했다. 그리고 차강우가 그랬듯, 힘든 차강우의 곁을 지키며 위로를 건넸다. 결국 차강우는 아버지와의 추억을 꺼냈고, 아버지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모두 털어놨다. 아들의 진심을 안 차강우의 아버지는 기적처럼 의식을 되찾았다.

 

한편 이나은은 남사친 강현진(박건일 분)의 고백을 거절했다. 이나은의 마음을 알고 있던 강현진은 아프지만 덤덤하게 받아들였다. 대신 18년 동안 그래왔듯, 앞으로도 친구로서 이나은의 곁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후 강현진은 ‘여행작가’라는 꿈을 찾아 잠시 공유주택 ‘해피투게더’를 떠났다.

 

이후 이나은은 마음을 다잡고 집필하던 입주 일기를 모두 마감했다. 차강우는 드디어 마감을 끝낸 이나은을 축하했다. 이렇게 각자의 고비를 넘긴 두 사람이 드디어 마주보게 됐다. 차강우와 이나은은 서로를 향한 마음, 사랑, 고마움을 표현하며 달콤한 입맞춤을 나눴고 함께 밤을 보냈다. 다음 날 이나은은 혼자서 당당하게 공유주택 ‘해피투게더’를 나왔다.

 

몇 개월의 시간이 흘렀고, 드디어 이나은의 입주 일기가 정식으로 출판됐다. 차강우는 꿈의 날개를 편 이나은에게 목걸이를 선물했다. 이후 두 사람은 공유주택 ‘해피투게더’ 사람들과 출간 축하 파티를 열었다. 그리고 오랜만에 강현진이 모습을 드러냈다. 저마다 꿈과 사랑을 좇는 ‘해피투게더’ 입주민들은 어느덧 누구보다 서로에게 가까운 존재가 되어 있었다. 모두가 행복한 엔딩이었다.

 

‘연애는 귀찮지만..’은 연애는 하고 싶은데 심각한 건 부담스럽고 자유는 누리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은 2030들의 한 지붕 각방 동거 로맨스다. 로맨스의 설렘, 팍팍한 현실 속 2030들의 공감을 동시에 선사하며 마니아층을 형성했고 ‘로맨스 명작’이라는 입소문을 이끌었다. 이는 조진국 작가의 따뜻한 대본, 이현주 PD의 설레는 연출, 매력적인 배우들의 연기가 맞물렸기에 가능했다.

 

로맨스 장인 지현우, 러블리 대명사 김소은을 시작으로 새로운 여심킬러에 등극한 박건일, 매력적인 여배우의 탄생을 알린 한지완, 색다른 변신을 선보인 연기돌 공찬 등. 매력적인 2030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더할 나위 없는 배우들이었다. 이와 함께 주인공들의 입을 통해 전달된 힐링 메시지는 ‘연애는 귀찮지만..’을 더 의미 있는 드라마로 만들었다.

 

1회 1심쿵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매주 화요일 밤 많은 시청자들의 가슴 속 연애세포를 깨워준 ‘연애는 귀찮지만..’. 설레다가 위로 받고 공감까지 느끼게 만들어준 힐링 로맨스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의 여운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 복귀 유턴기업 6곳에 로봇도입 비용 지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