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0.27 [03:07]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유준상-김세정-염혜란, 대본리딩 공개! 사이다 액션X따뜻 휴머니즘!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14 [11: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OCN 하반기 기대작 ‘경이로운 소문’이 첫 대본리딩부터 경이로운 연기 포텐을 제대로 터트리며 2020년 가장 새로운 판타지 세계관을 선보인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후속으로 2020년 11월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감독 유선동/작가 여지나/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네오엔터테인먼트)이 14일(수) 조병규, 김세정에서 유준상, 염혜란, 안석환까지! 개성 넘치는 힙한 배우들의 에너지 넘치는 열연과 사이다 시너지로 가득했던 경이로운 대본리딩 현장을 첫 공개했다.(공식영상 URL: https://tv.naver.com/v/16209887)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 영원불멸의 삶을 위해 지구로 내려온 사후세계의 악한 영혼들과 괴력, 사이코메트리, 치유 등 각기 다른 경이로운 능력으로 그들을 잡는 카운터들의 이야기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

 

특히 ‘장르물의 명가’ OCN이 채널의 장점을 살려 지금껏 보지 못한 액션 히어로의 등장을 예고하며 그들이 펼칠 고구마 없는 통쾌한 액션과 따뜻한 휴머니즘을 기대하게 한다. 이와 함께 탄탄한 연출력의 유선동 감독과 세심한 필력의 여지나 작가를 통해 구현될 저승과 이승, 악귀와 사낭꾼을 다룬 신선한 판타지 세계관에 벌써부터 기대가 뜨겁다.

 

시작에 앞서 유선동 감독은 “조병규, 유준상, 김세정, 염혜란, 안석환 등 좋은 배우들을 만나 지금 이 순간이 굉장히 설렌다”며 “지금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재미를 장착한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져 스태프와 배우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원작 캐릭터에 새로운 매력을 불어넣은 배우들의 호흡은 첫 만남부터 폭발적이었다. 조병규는 전무후무 카운터 특채생 ‘소문’의 매력을 극대화시킨 연기로 기대를 확신으로 만들었다. 특히 카운터들과의 만남 이후 통쾌하게 악귀를 퇴치하는 소문에 완벽히 녹아 불의에 맞서 친구를 지키기 위해 용기 내는 성장형 히어로의 얼굴을 그려냈다. 특히 곱슬머리로 모두의 시선을 강탈한 조병규는 “신선한 작품이 될 것”이라고 자신해 그가 선보일 경이로운 소문을 기대하게 했다.

 

카운터 최강의 괴력 소유자 ‘가모탁’으로 분한 유준상은 코믹과 능청을 넘나드는 연기력과 매력을 장착하고 만찢 싱크로율을 선보였다. 힘으로는 당해낼 자가 없는, 재치와 말빨을 겸비한 괴력 카운터를 생동감 넘치게 그려내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묵직한 카리스마 속에 친근한 인간미를 가진 가모탁을 완벽하게 그려낸 유준상은 “대본 보면서 ‘와! 이거 너무 재미있는데?’라고 감탄했다. 뻥뻥 뚫리는 장면이 많이 나와 시청자분들이 속 터지시는 일들은 없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김세정은 악귀 감지율 100%를 자랑하는 카운터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으로 연기 변신에 나섰다. 시크하면서 도도한 포스로 신비로운 존재감을 발산한 김세정. 특히 블링블링한 아이돌 얼굴에 반전 성격을 가진 도하나의 카리스마를 완벽하게 그리며 인생캐 경신을 기대하게 했다. 데뷔 이후 지금껏 보지 못한 걸크러시로 관심을 모은 김세정은 “권선징악을 확실하게 해낸다는 내용이 너무 좋았다. 고구마 없고 통쾌하며 액션도 너무 재미있다”는 인사로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카운터 유일의 치유 능력자 ‘추매옥’ 역은 다수의 드라마로 열일 행보를 이어가며 믿보배로 자리잡은 염혜란이 맡았다. 빠른 판단, 정확한 계획과 지시로 카운터들의 정신적 지주를 담당한 가운데 가모탁과 선보인 찰진 티키타카로 두 사람의 호흡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전작 ‘동백꽃 필 무렵’을 능가하는 변화무쌍한 연기를 펼친 염혜란은 “시원한 전력질주 후 국수 한 그릇 같은 드라마로 많은 사람들을 위로해주고, 통쾌한 복수를 해주는 매력이 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안석환은 카운터들의 물주이자 그들의 사고처리를 전담하는 ‘최장물’ 역을 맡았다. 카운터들에게만 한없이 따뜻한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캐릭터를 위트 넘치는 연기로 그려내 현장을 사로잡았다. 이에 맡은 캐릭터마다 제 옷을 입은 듯 완벽히 소화했던 안석환인지라 그가 선보일 플렉스(Flex) 넘치는 열연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여기에 문숙이 ‘위겐’ 역을, 이지원과 김은수가 각각 소문의 친구 ‘임주연’ 역과 ‘김웅민’ 역을, 이도엽은 ‘조태신’ 역을, 최윤영은 ‘김정영’ 역을 맡는 등 통통 튀는 매력만점 캐릭터들을 임팩트 있게 그려내며 감탄사를 연발하게 했다. 배우들의 만개한 열연이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폭발시키며 ‘경이로운 소문’에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폭등시켰다.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은 “그 어느 때보다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온 작품”이라며 “기대에 부응하는 시청자들의 막힌 속을 뻥 뚫어주는 유쾌 상쾌 통쾌한 작품으로 찾아 뵙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하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은 6,400만 조회수와 별점 만점을 기록하며 레전드 ‘인생 웹툰’으로 호평 받고 있는 다음 인기 웹툰 ‘경이로운 소문’(글/그림 장이)의 드라마화.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후속으로 2020년 11월 첫 방송된다.

 

스틸 제공-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 복귀 유턴기업 6곳에 로봇도입 비용 지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