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10.23 [16:06]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 명품 오열 연기! 눈물의 여왕史 다시 썼다!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10 [11:0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임수향이 모든 장면을 명장면으로 만드는 눈물 매직으로 ‘눈물의 여왕 역사’를 다시 썼다.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입증하듯이 한층 깊이가 더해진 연기로 스토리를 이끌어가며 안방극장의 시선을 붙들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내가예’(2부 기준) 6회는 전국 시청률 3.5%, 수도권 시청률 3.8%를 기록,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갔다. 또한 임수향, 지수의 3년만의 재회 포옹이 담긴 엔딩 장면에서는 순간 최고 시청률이 4.6%까지 치솟았다.

 

지난 9일(월) 방송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연출 오경훈, 송연화/극본 조현경/제작 메이퀸픽쳐스, 래몽래인)(이하. ‘내가예’) 6회에서는 오예지(임수향 분)의 안타까운 상황이 펼쳐졌다. 생사를 알 수 없는 남편 서진(하석진 분)의 행방불명, 엄마 김고운(김미경 분)의 출소 그리고 시어머니 김연자(박지영 분)에게 옛 애인 류승민(이동하 분)과의 불륜을 의심받아 안방 1열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오예지는 스승이자 시아버지 서성곤(최종환 분)의 도예전을 통해 신인작가로서 전시회를 준비했다. 하지만 전 직장 동료들까지 찾아와 축하해주던 자리는 김연자의 등장으로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그녀는 오예지가 전시해둔 접시를 깨며 “신났니? 좋아 죽어? 남편은 죽었는지 살았는지 생사도 모르고 애미는 머리가 하얗게 샜다”고 소리질렀고, 서성곤이 이를 제지했지만 두 사람의 갈등은 좁혀지지 않았다. 결국 서성곤과 김연자의 격해지는 감정 싸움을 지켜보던 오예지는 과거 트라우마를 떠올리다 쓰러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타게했다.

 

이날은 특히 오예지와 김고운의 맴찢 모녀 상봉이 안방극장을 울렸다. 하루하루 살얼음판을 걷던 오예지에게 뜻밖의 소식이 전해지니 엄마 김고운의 출소였다. 오예지는 사촌동생에게 엄마가 찾아왔었다는 소식을 듣자 수소문 끝에 그녀가 일하는 수선집을 찾았다. 꿈에도 그리던 재회였지만 여전히 엄마는 그녀를 모질게 거절했다.

 

오예지는 “왜 나 버렸어? 왜 안 봤어? 거기서 죽어버리지. 왜 나왔어. 살아서 뭐 할건데?”라며 원망했고, 김고운은 “다 잊어. 나 네 엄마 아니야. 나도 새 인생 살아야지”라고 서로의 가슴에 사무치는 상처 같은 말을 주고받으며 마음의 문을 열지 않았다. 그저 “보고 싶었다”는 말 한마디 바랬을 뿐인데 서로에게 모진 말을 내뱉을 수 밖에 없었던 모녀의 매정한 모습이 시청자들까지 눈물 쏟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김고운은 딸 오예지가 던진 돈봉투를 가슴에 품은 채 굵은 눈물방울을 뚝뚝 흘렸고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예지야”라며 뒤늦게 내뱉은 “미안해”라는 한 마디가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런 엄마를 뒤로한 채 뜨겁게 오열하던 오예지 역시 밀려드는 미안함과 그리움에 결국 길거리에 주저앉아 한없이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오예지가 남편 서진과의 행복했던 신혼여행의 추억이 깃든 제주도로 떠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더욱이 서환(지수 분) 또한 갑자기 사라진 오예지가 걱정돼 제주도로 그녀를 찾아 떠났던 상황. 결국 두 사람은 3년만의 재회가 무색하게 서로를 따뜻하게 위로하는 포옹으로 역대급 먹먹 엔딩을 완성, 다음 회에 대한 기대지수를 수직 상승시켰다.

 

이처럼 임수향은 엄마를 향한 그리움, 미움, 아픔 등이 폭발하듯이 터져 나온 오열에서 감정을 꾹꾹 억누른 채 조용히 흘리는 음소거 눈물까지. 탁월한 완급 조절이 돋보인 오열 연기를 선보이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와 함께 모진 현실에 부딪히며 더욱더 단단해져가는 오예지의 변화가 드러나 달라진 그녀가 자신의 거친 삶을 어떻게 극복해나갈지 시선이 집중됐다.

 

‘내가예’ 6회 방송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임수향 연기 진짜 잘해. 임수향 울면 따라 울게 되고 웃으면 따라 웃게 되고”, “모녀 상봉에서 임수향-김미경 연기 반칙”, “임수향-지수 키차이랑 연기합 좋아”, “풍경이며 색감이며 그림 보는 줄! 영상미 최고”, “본방사수 시간이 아깝지 않네”, “매회 리즈 경신! 오늘도 꿀잼! 깜놀! 몰입도 대박” 등 댓글이 이어졌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한 여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형제와 그 사이에서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한 여자의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 ‘내가예’ 7회는 오늘(10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6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 복귀 유턴기업 6곳에 로봇도입 비용 지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