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8.11 [18:04]
스포츠
스포츠종합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스포츠
스포츠종합
부산시, ‘AR e스포츠 중계’ 기술 개발한다!
- e스포츠상설경기장 활성화 위해 e스포츠시장에 출사표
변정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7/09 [11:1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실시간 인게임 AR e스포츠 중계 서비스 (C)부산시

 

[더데일리뉴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e스포츠상설경기장 수탁기관인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이 전자정보통신기술 연구기관인 전자부품연구원(원장 김영삼)과 e스포츠 전문 콘텐츠기업인 ㈜라우드커뮤니케이션즈(대표 이재명)와 손잡고 새로운 e스포츠 중계 서비스를 위해 ‘실시간 AR(augment reality, 증강현실) e스포츠 중계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문화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공모한 ‘2020년 문화기술연구개발지원 사업’에 선정된 부산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오는하반기 개관하는 부산e스포츠상설경기장을 테스트베드로 시작, 2022년 상용화를 목표로 본격적인 기술 개발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향후 선보일 ‘실시간 AR e스포츠 중계’는 ‘선수 AR 중계’와 ‘인게임 AR 중계’ 두 요소를 기존 e스포츠 중계에 접목하여, 선수와 팬들에게 새로운 e스포츠 콘텐츠를 경험하게 하는 획기적인 방식으로 벌써부터 업계의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AR e스포츠 중계 기술’을 통해 구현될 ‘실시간 선수 AR 중계’는 선수가 경기장에 직접 오지 않더라도 현장 관객과 시청자들은 선수가 경기석에서 경기를 하는 형태의 화면을 볼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이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시간과 비용이 절감되는 온라인대회 형식으로 주로 개최되었던 국가 간 e스포츠 대회를 저비용 오프라인 대회 형식으로 개최할 수 있게 되어 국가 간 대회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금처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이 요구되는 시기에도 기존 경기장 대회와 같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e스포츠 중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실시간 인게임 AR 중계’는 TI(도타2), 롤드컵(LoL)에서 선보여 화제가 되었던 게임 캐릭터의 AR 구현 기술을 한 단계 발전시킨 기술로, 사전 제작 방식이 아닌 대회 중계 시 실시간으로 캐릭터 및 전투 장면을 AR로 구현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현장 관객과 시청자들은 새로운 느낌의 현장감 있는 중계 화면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는 올해 하반기 개관하는 e스포츠상설경기장에 AR e스포츠 중계 기술이 접목됨으로써 부산 지역은 물론 국내외 e스포츠 시장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라며, “전자부품연구원(KETI), 라우드커뮤니케이션즈와 함께 AR e스포츠 중계 기술 개발을 성공해 전 세계 선수와 팬들에게 멋진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아마추어 e스포츠선수단(GC부산) 운영, e스포츠 슈퍼매치 T.E.N 개최, e스포츠 토크쇼 ‘e팩트’ 등 e스포츠 산업 진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시장배 전국 직장인 대회와 e스포츠 클럽대항전 등 아마추어 및 생활e스포츠 활성화를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착공에 들어간 e스포츠상설경기장이 하반기에 개관하면 부산은 명실상부 본격적인 e스포츠 도시로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 영상콘텐츠산업과(☎051-888-5152) 또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051-749-9153)으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GTX-C의왕역 정차, 기술적·경제적 타당성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