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7.12 [01:07]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찬란한 내 인생' 억척 주부 ‘심이영’vs갑질 재벌 ‘진예솔' 악연 시작! 팽팽한 대립 흥미 대폭발!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6/30 [10: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새롭게 부활한 MBC 저녁 일일드라마인 ‘찬란한 내 인생’(극본/서정, 연출/김용민)이 전날(29일) 첫 방송되며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과 재미를 선사했다.

 

'찬란한 내 인생'은 모든 불운을 딛고 억척스레 살다가 하루아침에 재벌 2세가 된 한 여인과 재벌 2세에서 수직 낙하해 평범한 삶을 살게 된 또 다른 여인을 통해 우리의 삶과 가족을 돌아보는 따뜻한 이야기이다.

 

‘찬란한 내 인생’의 첫 방송은 믿고 보는 일일극의 여왕 심이영을 비롯해 개성만점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해낸 진예솔, 최성재, 원기준이 가세해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이끌었다. 특히, 쌍둥이맘이자 야채장수 박복희(심이영 분)와 그와는 정반대의 삶을 살고 있는 재벌 2세 차도녀 고상아(진예솔 분)는 아찔한 첫 만남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기차반(원기준 분)과 장시경(최성재 분)이 적재적소에 등장해 얽히고설킨 케미를 발산했다.

 

트럭을 몰고 전국을 누비는 야채장수 박복희는 부지런히 새벽길을 달려 야채를 팔러 다닌다. 길가에 차가 고장 나 서있으면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도와줘야 직성이 풀리는 오지라퍼 복희는 언제나 활기찬 모습으로 거래처와 손님들에게 인기만점이지만 정작 가족 중에는 의지할 수 있는 제 편 하나 없는 짠한 신세다. 온 가족의 해결사인 복희는 시아버지 기신(안석환 분)의 부름에 전등을 가는 소소한 일부터 계모인 심숙(양혜진 분)을 대신해 친정 아버지 제사 준비까지 혼자서 동분서주한다. 설상가상으로 남편 기차반은 다른 여자한테 빠져서 복희와 이혼할 궁리만 한다.

 

한편, 굴지의 재벌가 외동딸 고상아는 그룹 회장인 아버지 고충(이정길 분)의 후계자 선언을 기다린다. 그러나 고회장은 상아가 신임하던 김변호사를 해고하고 미국에 있던 장시경을 법무팀장으로 스카우트한 데 이어 시경을 자신의 집에 들어와 살게 한다. 하지만 은임(김영란 분)은 사고로 일찍 떠난 아들의 친구였던 시경이 달갑지 않다.

 

고된 하루 끝에 무사히 아버지의 제사를 치른 복희는 친정을 나와 쌍둥이와 함께 골목길에 세워 둔 자신의 트럭으로 향한다. 그때 좁은 골목길에서 갑자기 튀어나온 고급 세단이 복희의 아들 은수(최승훈 분)를 칠 뻔하다 주차된 복희를 트럭 들이박고 멈춰 선다. 은수가 들고 있던 제사음식이 바닥에 나뒹굴고, 아찔했던 접촉사고에도 나오지 않는 운전자에 화가 난 복희가 창문을 두드리자 그제서야 차에서 내리는 고상아. 사과는커녕 돈으로 무마하려는 상아의 갑질에 “돈 있음 너 같이 해도 된다고 애들 보고 배울까봐, 짜증나서 돈 못 받겠다!”라는 사이다 대사와 함께 돈다발을 상아의 얼굴에 던지는 복희의 화끈한 엔딩으로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극과 극의 인생 체인지오버를 그린 MBC 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 2회는 오늘(30일) 저녁 7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MBC ‘찬란한 내 인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지역 대형공사장 10곳 중 1곳은 ‘안전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