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4.05 [21:06]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메모리스트' 김서경, 안방극장 사로잡은 꿀잼 활약 '몰입도 ↑'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3/26 [11:2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배우 김서경이 대체불가 캐릭터 소화력으로 꿀잼을 완성했다.

 

김서경은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 광수대 경사 일명 '임플란트' 임칠규 역을 맡아 능청스러운 연기로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극 중 형사인 만큼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열정적인 면모는 물론,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는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는 앙숙케미를 만들어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것.

 

지난 25일 방송된 '메모리스트' 5회에서는 이단 교주 박기단(이승철 분)의 죽음과 함께 긴박하게 흘러가는 광수대의 장면이 그려졌다. 이 가운데 임칠규는 현장에 직접 투입돼 활약하는 반면, 원수 중의 원수 동백을 옹호하는 의외의 면모로 흥미로운 전개에 힘을 더했다.

 

임칠구에게도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다. 한선미(이세영 분)가 박기단을 처형한 범인으로 동백을 의심하기 시작했고 이에 임칠규는 “총경님, 제가 진짜 동백이 싫어하는데요. 이건 아닌 거 같습니다”라며 사뭇 진지하게 동백을 두둔했다. 계속해서 한선미의 추리에 반하는 의견을 내비치던 임칠규는 박기단의 죽음에 초능력과 무관한 정황이 밝혀지자 “동백이, 용의 선상에서 제외입니까?”라고 반색했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동백을 경계했다. 또 한 번 잔인한 살인 사건이 발생했고 사건 현장을 찾은 한선미와 광수대 그리고 동백이 마주쳤다. 그런 동백에게 임칠규는 “나가”라고 대응하는 데 이어, 계속해서 동백을 미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잠복수사를 하던 중 오히려 동백에게 차를 뺏기며 깨알 웃음을 선사하기도.

 

이날 김서경은 원수인 동백을 이기고 싶은 승부욕을 불태우는 한편, 은근한 허당미를 지닌 임칠규를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캐릭터의 호감 지수를 높였다. 첫 등장부터 짜릿한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낸 김서경은 숨 막히는 추적 속, 진한 인간미로 극의 긴장감을 완화시키며 모두를 빠져들게 했다.

 

자칫 평범해 보일 수 있는 캐릭터에 자신만의 숨결을 불어 넣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는 노련한 연기를 펼친 것. 이처럼 회를 거듭할수록 캐릭터와 작품의 매력을 더하고 있는 김서경이기에 그가 담아낼 임칠규의 스토리 전개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바.

 

김서경의 꿀잼 활약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tvN '메모리스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 - tvN '메모리스트' 방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