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4.06 [21:06]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X이연희, 치열하게 지켜낸 사랑! 해피엔딩으로 화려한 피날레 장식!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3/13 [10: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과 사랑 속에 지상파 드라마 수목극 1위의 자리를 차지사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제작 몽작소, 이하 ‘더 게임’)가 지난 12일(목) 31-32회 방송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마지막 방송에서 태평(옥택연)은 건물을 뛰어내리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조현우(임주환)를 막기 위해 함께 몸을 날렸고, 두 사람은 무사히 에어매트 위에 안착할 수 있었다. 그렇게 목숨을 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조현우는 준영(이연희)이 갇혀있는 장소에 대해서는 입을 열지 않았다. 이어 태평은 0시의 살인마 김형수(최광일)를 이용해 현우를 자극했고, 강력1팀의 도움 속에 무사히 그녀의 위치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준영의 의식은 쉽게 돌아오지 못했다. 그 사이 태평과 현우의 재판이 진행되고 있었다. 태평은 현우를 해치려고 한 것에 대한 죗값을 받았고, 현우 역시 자신의 모든 죄를 순순히 인정해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두 사람의 재판이 모두 끝나고 태평이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준영의 의식도 회복했다. 그렇게 다시 재회한 두 사람. 태평은 준영에게 “돌아와줘서 고마워요”라고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고, 준영 역시 “보고 싶었어요”라고 화답하며 이들의 해피엔딩을 예감케 했다.

 

이후 태평은 복역 중인 현우를 찾아가 준영의 소식을 전했다. “죽지 말고 버텨. 속죄하는 마음으로. 버티기 힘들면 준영 씨 생각해서라도 버텨봐. 그 사람도 네가 죽는 걸 바라지 않을 거야”라고 당부했다. 이어 준영 역시 현우를 찾아갔다. 자신을 똑바로 바라보지 못하는 현우에게 “지금 나한테 드는 미안한 마음, 그 마음으로 피해자 유가족한테 속죄하면서 살아요”라고 말하며 애틋함을 내비쳤다. 현우는 “그래요, 애써볼게요’라고 답했고, 준영이 떠난 후 홀로 남아 죄책감에 눈물을 흘리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더 게임’은 마지막까지 운명과 선택에 대한 날카로운 메시지를 던지며 묵직한 엔딩을 완성했다. 범인을 잡는 것에 집중하는 수사물이 아닌, 왜 살인이 일어나는 것인지, 이를 막는 과정에 초점을 맞춰 피해자의 시선까지 담아냈던 ‘더 게임’은 기존 장르물과는 확실히 그 결부터 달리했다. 여기에 마지막까지 휘몰아쳤던 예측 불가의 반전과 충격 전개는 강렬한 스릴과 서스펜스로 안방극장을 압도했고, 더불어 때때로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었던 휴머니즘과 멜로 라인은 기존 장르물의 틀을 깨고 새 지평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특히 운명과 죽음을 마주한 인물들의 심리를 세밀하게 쫓는 섬세한 연출과 의미 심장한 대사들, 유기적으로 연결된 사건들은 1회부터 32회가 방송된 8주 동안 시청자들을 매료시켰고, 방송되는 내내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압도적인 흡인력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태평과 준영 그리고 조현우까지 과거 20년 전부터 시작된 이들의 인연, 그리고 그 시작점이 되었던 태평의 특별한 능력으로 인해 운명은 주어지는 것이 아닌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고 마지막까지 안방극장에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죽은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 속에 종영했다.

 

<사진> MBC 제공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