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4.06 [19:06]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그 남자의 기억법’ 김슬기, 문가영 ‘친동생 매니저’ 변신! 현실 자매 케미 예고!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26 [10: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김슬기가 배우 문가영의 친동생 매니저로 변신, 현실 자매 케미를 예고해 관심을 모은다.

 

2020년 3월 18일 수요일 첫 방송 예정인 MBC ‘그 남자의 기억법’(연출 오현종 이수현/극본 김윤주, 윤지현/제작 초록뱀 미디어)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아홉 번의 시간여행’을 공동 집필한 김윤주 작가와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를 연출한 오현종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2020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멜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극중 김슬기는 필터 없는 이슈메이커 배우 문가영(여하진 역)의 연년생 친동생이자 매니저인 '여하경' 역을 맡았다. 언제 어떤 사고를 칠지 모르는 천방지축 문가영과 그의 옆에 딱 붙어 철벽 케어를 도맡는 김슬기는 현실 자매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문가영-김슬기는 자매 케미는 물론 배우와 매니저의 비즈니스 관계까지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슬기는 인터뷰에 한창인 문가영의 옆에 붙어 태블릿 PC를 손에 쥐고 꼼꼼히 인터뷰 내용을 체크하는 모습. 야무지고 똑소리 나는 김슬기의 성격이 드러나 그가 매니저로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딱 붙어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는 허물 없는 현실 자매 케미가 느껴진다. 이에 자매와 비즈니스 관계를 오가며 보여줄 두 사람의 찰진 케미에 관심이 높아진다.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은 “현장에서 두 사람 사이가 돈독하다. 촬영에 들어가면 실제 친자매 같은 찰진 티키타카와 리얼한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키고 있다”고 전하며 “극중 챙겨주고 싶은 천방지축 언니 문가영과 언니 노릇 하는 듬직한 동생 김슬기의 현실 자매 케미가 극에 쏠쏠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더 게임’ 후속으로 2020년 3월 18일(수)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 MBC ‘그 남자의 기억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