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2.13 [09:04]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눈빛에 진정성 담는 연기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15 [10: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눈빛에 진정성을 담는 연기로 먹먹한 감동을 선사했다.

 

김선아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에서 운산스님(박병호 분)에게 정체를 고백하는 제니장의 절절한 감정선을 담았다.

 

운산스님은 제니장이 데오가의 핏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제니장이 지분 확보를 할 수 있도록 조력했다. 그는 별다른 확인 절차를 밟지 않고 제니장을 믿었다.

 

이미 제니장의 눈빛에서 진심을 봤다는 운산스님. 김선아는 눈빛에 진정성을 담는 연기로 신뢰할 수 있는 제니장 캐릭터를 이어갔다.

 

제니장과 운산스님은 서로 따뜻한 눈빛을 주고받았다. 김선아의 따스함이 가득한 눈빛 연기는 안방극장을 울컥하게 했다.

 

특히 운산스님과 헤어지며 참았던 눈물을 흘리는 연기는 압권이었다. 복수 때문에 스스로 생채기를 내는 제니장의 슬픈 처지가 담긴 세밀한 감정선이 김선아의 연기로 전달됐다.

 

김선아는 ‘시크릿 부티크’ 첫 방송부터 믿음이 가는 인물인 제니장을 쌓았다. 탁월한 통찰력과 신뢰감을 주는 인품, 비범한 카리스마로 제니장이 어떤 일을 벌이든 믿을 수 있도록 연기했다.

 

누구에게나 단번에 믿음을 사는 제니장의 높은 신뢰도도 김선아의 치밀한 연기가 있기에 가능했다. 김선아는 눈빛에 진실을 담는 연기로 제니장의 흔들리지 않는 당위성을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엔 김여옥(장미희 분)이 제니장을 지하실에 가둬 수장시키려는 충격적인 전개가 펼쳐지며 안방극장을 긴장하게 했다.

 

<사진> ‘시크릿 부티크’ 방송화면 캡처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천시, 2020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합동설명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