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2.13 [09:04]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레버리지' 전혜빈, 물오른 코믹 연기 '배꼽강탈' 모먼트 셋!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1/14 [10: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전혜빈이 코믹신을 맛깔지게 살리는 연기력을 발휘하며 존재감을 폭발시키고 있다.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연출 남기훈/극본 민지형/기획 소니픽쳐스텔레비젼/제작 프로덕션 H,하이그라운드)는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그중 전혜빈은 여배우 사기꾼 황수경 역을 맡아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작전에 따라 달라지는 그의 변화무쌍한 팔색조 연기력이 웃음을 터지게 한다. 전혜빈의 코믹 연기력이 폭발한 배꼽강탈 모먼트를 정리해 본다.

 

첫 번째 전혜빈표 배꼽강탈 모먼트는 극중 김권(로이 류 역)의 자비 없는 격투신을 본 전혜빈의 반응이다. 이동건(이태준 역)과 여회현(정의성 역)은 끔찍한 상황을 목격한 듯 오만상을 지은 반면 전혜빈은 짜릿한 희열을 느낀 것. 특히 전혜빈은 “퐈퐈퐈”하고 입으로 자체 효과음을 만들며 캥거루 앞발을 연상케 하는 잽 동작을 선보인 데 이어 “로이가 우리 편이라 참 다행이야”라며 의기양양하게 미소 지어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두 번째 전혜빈표 배꼽강탈 모먼트는 장광(백종구 역)과의 골프장 첫 만남이다. ‘별빛이 내린다 샤랴랄라라랄라’라는 노래의 가사와 딱 맞춰 등장한 전혜빈은 눈부신 미모로 장광의 마음을 무너뜨렸다. 그는 양팔을 휘저으며 사뿐사뿐하게 골프장을 가로질렀다. 이어 뇌쇄적인 눈빛과 머리카락 쓸어 넘기기 스킬을 발휘, 치명적인 매력을 어필했다. 무엇보다 그의 이름이 ‘예림이’라는 점이 밝혀지며 영화 ‘타짜’ 속 정마담을 패러디했음이 드러나 재미를 더했다.

 

세 번째 전혜빈표 배꼽강탈 모먼트는 장광을 속이기 위해 사랑하는 남자에게 배신당한 비련의 여주인공으로 변신한 전혜빈의 눈물 연기다. 전혜빈은 장광에게 전 남자친구에게 40억 사기를 당했음을 고백한 후 이별을 고했다. 특히 두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하게 맺힌 전혜빈의 아련한 고퀄리티 사기 연기에 이어 “진짜 먹고 살기 힘들다”라고 복화술로 읊조리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웃음을 터트릴 수 밖에 없었다.

 

이처럼 전혜빈은 마치 맞춤옷을 입은 듯 변신의 여왕인 ‘황수경’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표정, 제스처, 대사 처리 하나에 이르기까지 물 흐르듯 자연스럽고 찰진 코믹 연기력과 함께 팔색조 매력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시선강탈 비주얼에 코믹한 연기력까지 갖춰 미친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전혜빈이 앞으로 ‘레버리지’에서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부터 TV CHOSUN에서 2회 연속 방송된다.

 

<사진- ‘레버리지:사기조작단’ 제공>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천시, 2020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합동설명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