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1.19 [13:45]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패션*뷰티
네파, 우리 사회 훈훈하게 만든 ‘따뜻한 패딩’ 찾기 올해로 5년째!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29 [14: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네파, 우리 사회 훈훈하게 만든 ‘따뜻한 패딩’ 찾기 올해로 5년째!     ©


[더데일리뉴스]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보는 이로 하여금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일상생활 속 선행 스토리에 주목해 미담 주인공을 선정,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따뜻한 세상’ 캠페인 시즌5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미담 주인공들에게는 네파의 19FW 신상, 코트와 다운자켓의 장점을 모아 탄생한 신개념 구스코트 아르테가 감사패와 함께 전달된다.

 

이번 캠페인은 2015년 첫 런칭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5년째 지속되고 있는 네파의 CSR 프로젝트이다. 감동적 선행으로 일상을 따뜻하게 만들어준 미담 주인공들을 ‘따뜻한 패딩’으로 선정해 감사 및 성원하는 활동을 함으로써 살맛 나는 따뜻한 세상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취지의 캠페인이다.

 

특히 네파는 척박하고 바쁘게 돌아가는 삶 속 더 많은 일반 소비자들과 마음 한 켠이 따뜻해 지는 이야기를 공유하고 그들의 공감과 공유를 이끌어내기 위해 기존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만을 통해 진행되던 캠페인을 확장, 올해는 공식 인스타그램 및 네이버 포스트 채널도 추가로 오픈했다.

 

네파의 ‘따뜻한 세상’ 캠페인은 일반 소비자들이 미담이나 선행 주인공인 ‘따뜻한 패딩’을 캠페인 사무국과 함께 추천하고 선정까지 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보다 많은 사람들이 따뜻한 세상 만들기에 일조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더욱 많은 소비자들과 소통하고자 하는 이번 캠페인은 오는 12월 말까지 약 3개월에 걸쳐 진행되며, 약 100여 명의 ‘따뜻한 패딩’ 주인공들을 찾는 여정이 펼쳐지게 된다.

 

또한 네파는 브랜드의 공식 모델인 전지현과 장기용을 따뜻한 세상 캠페인의 홍보대사로 선정함과 더불어 선행 콘텐츠를 활발히 진행 중인 개그맨 김대범과 정영진을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캠페인 사무국장으로 선정해 많은 사람들에게 훈훈한 선행 스토리를 알리고, 선행에 동참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한다.

 

특히 올해는 선행 분위기 조성을 위해 ‘소소하지만 확실한 선행’을 키워드로 일상에서 누구나 공감하고 실천할 수 있는 사례들에 주목한다. 자살 하려던 청년을 설득하고 취업자리까지 알아봐 준 경찰관 이야기부터 폐지 모은 돈으로 4년째 기부를 이어가고 있는 할머니 이야기, 아픈 길고양이들을 위해 자신이 직접 그림을 그려 만든 보틀로 펀딩을 한 초등학생 이야기 등 일상 속 훈훈한 이야기들이 선행 스토리로 소개된다.

 

네파 이선효 대표이사는 “지난 4년동안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준 사례자들과 그들에게 뜨거운 응원을 전해줌으로써 함께 따뜻한 세상 만들기에 힘을 보태 준 많은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이어가고자 올해도 캠페인을 이어가게 됐다” 며 “올해는 특히 더욱 많은 사람과 이야기를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새로운 채널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며, 따뜻한 이야기를 최선을 다해 전하고자 하니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충남도, 그린바이오식품 세계1위 업체서 70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