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0.24 [09:04]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음식*맛
한글날 만들어보는 우리말 메뉴 레시피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08 [15: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한글날 만들어보는 우리말 메뉴 레시피     ©


[더데일리뉴스] 10월 9일은 자랑스러운 우리말이 탄생한 한글날이다. 처음은 1926년 음력 9월 29일로 지정된 '가갸날'이 시초로 1928년 '한글날'로 개칭, 광복 후 양력 10월 9일로 확정되었다고 한다. 한글의 우수성은 이미 다양한 연구를 통해 잘 알려져 왔으며 199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었다.

 

특히 국경일로 지정되며 고유한 우리의 언어를 사용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들이 열리고 여러 기업과 단체에서 한글을 활용한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게 된다. 이에 우리말 요리를 알아보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레시피를 소개한다.

 

◆ 해물 부침개

부침개는 말 그대로 '부쳐 먹는다'는 뜻을 그대로 붙인 이름으로 국립국어원에 찾아보면 '기름에 부쳐서 만드는 빈대떡, 저냐, 누름적, 전병 따위의 음식' 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부치개, 부치기, 지짐이, 찌짐개, 등 방언으로 다양하게 불려 다른 음식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기름에 부쳐 만든 우리 고유의 한식임에는 틀림이 없다. 또한 부침개는 특히 비 오는 날 생각나는 음식이라 할 수 있는데 구울 때 나는 소리가 빗소리와 비슷해서 찾는다는 설과 농경 문화권에서 비가 오면 일을 못 해 이것 저것 넣어 부쳐 먹던 게 유래가 되었다는 설이 있다.  

 

※  해물 부침개

재료: 이금기 프리미엄 굴소스 1큰술, 부추, 오징어 1마리, 양파 1개, 애호박 1/2개, 계란 1개,

        고추 2~3개,  부침가루 2컵, 물 200ml

 

①     부추는 손가락 정도 길이로 썰어둔다.

②     양파와 애호박, 고추를 얇게 썰어 준비한다.

③     손질된 오징어를 양파와 비슷한 크기로 잘라준다. (홍합이나 굴을 추가해도 좋다.)

④     큰 볼에 부침가루, 계란 물을 넣고 골고루 저어준다.

⑤     반죽에 굴소스를 넣어 간을 맞춘다.

⑥     반죽에 재료들을 넣고 잘 섞어준다.

⑦     달궈진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반죽을 올린다.

⑧     넓게 펴 구워주며 모양이 잡히면 불을 줄여 익혀준다.

 

◆ 오이소박이

여름철 시원한 맛에 즐겨 찾게 되는 오이소박이는 다른 김치 종류와 다르게 소박이 또는 소박이김치로 불린다. 이렇게 이름 붙여진 것은 모두 예상하듯 그 형태에서 찾을 수 있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소박이는 '오이의 허리를 서너 갈래로 갈라 속에 파, 마늘, 생강, 고춧가루를 섞은 소를 넣어 담근 김치', '소를 넣어서 만든 음식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라고 명시해 놓았다. 또한 오이소박이는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조리서인 '음식디미방'에도 소개되어 있다고 한다. 과거에는 지금과 같은 형태가 아니라 오이를 소금물에 절여 먹는 짠지 형식이었다고 전해진다. 해당 레시피는 오이를 손질해 소를 만들어 넣는 대신 두반장을 활용해 짠지나 피클의 형태로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오이소박이 레시피를 소개한다.

 

 

※  오이소박이

재료: 오이 2개, 양파 1개, 소금 약간

양념 재료 : 이금기 중화 두반장 2큰술, 설탕 4큰술, 식초 6큰술, 물 6큰술, 참기름 약간

 

①     오이를 길게 자른 후 중간의 씨를 제거한다.

②     먹기 좋게 3~4cm 크기로 썰어준다.

③     양파도 오이와 비슷한 크기로 썰어준다.

④     썰어 놓은 오이는 소금에 15~20분 절인 후 찬물에 헹궈 물기를 뺀다.

⑤     냄비에 양념 재료들을 넣고 센불에 한번 끓인다.

⑥     오이와 양파를 용기에 담고 양념을 부은 후 식혀준다.

⑦     다 식으면 냉장고에 보관해 맛을 들인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양주시 별내동 「가을밤 문화축제, 버스킹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