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0.18 [06:03]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노동
“취준생이 가장 많이 틀리는 ‘자소서’ 맞춤법은?”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07 [09: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취준생이 가장 많이 틀리는 ‘자소서’ 맞춤법은?”     ©


[더데일리뉴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한글날을 맞아 구직자 2,074명을 대상으로 ‘자소서에서 자주 사용하는 표현 중 틀리기 쉬운 맞춤법’을 양자택일형 문제로 물어본 결과, 총 10문항에 대한 구직자들의 평균 점수는 61.9점으로 집계돼 낙제를 겨우 면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취준생이 틀린 맞춤법은 ‘뒤처지지’로, 65.3%의 오답률을 기록해 10명 중 7명이나 틀린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수준이나 대열에 들지 못하고 뒤로 처지거나 남게 되다’는 뜻의 ‘뒤처지지’를 ‘뒤쳐지지’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자소서의 여러 항목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는 등의 어구로 많이 쓰이므로, 옳은 사용법을 확실히 익힐 필요가 있다.

 

2위는 ‘~를 좇아’로, 오답률은 61.4%였다. ‘목표, 이상, 행복 따위를 추구하다’, ‘남의 말이나 뜻을 따르다’는 뜻을 지닌 동사 ‘좇다’는 ‘쫓다’와 혼동하기 쉬운 단어다. ‘좇다’는 특히 자소서의 지원동기 문항에서 “꿈을 좇아 지원했다” 등의 표현으로 자주 사용되는 단어인 만큼 구직자들이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다음으로 오답률이 높은 표현은 ‘내로라하는’(54.7%)이었다. ‘어떤 분야를 대표할 만하다’는 의미의 동사로, “내로라하는 100여개의 팀 사이에서 대상을 받았다”, “내로라하는 경쟁사를 제친 성과” 등 자소서의 대부분의 문항에서 폭넓게 쓰인다. 그럼에도 많은 구직자들이 ‘내노라하는’과 헷갈려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이어서 ‘~든지’가 43.1%로 높은 오답률을 보였다. “무슨 일을 하든지 최선을 다합니다”처럼 ‘어느 것이 선택돼도 차이가 없는 둘 이상의 일을 나열함을 나타내는 보조사’로는 ‘든지’를 써야하나, 이를 ‘던지’로 잘못 사용하는 사례가 많다. ‘던지’는 “얼마나 춥던지 감기 걸릴까 걱정됐다”와 같이 막연한 의문이 있는 채로 그것을 뒤 절의 사실과 관련시키는 연결 어미임을 유념해야 한다.

 

‘십상이다’의 오답률도 41.6%로 10명 중 4명이 잘못 사용하고 있었다. ‘십상’은 ‘열에 여덟이나 아홉 정도로 거의 예외가 없음’을 뜻하는 ‘십상팔구(十常八九)’와 같은 말이다. 보통 ‘쉽상’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으나, ‘쉽상’은 우리말에 없는 틀린 표현으로 ‘십상’이 바른 말이다.

 

이외에 ‘틈틈이’(33.1%), ‘~로서’(28.5%), ‘며칠이고’(24.3%), ‘무릅쓰고’(20.1%), ‘역할’(10.2%)의 순으로 오답률이 높았다.

 

해당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들의 58.1%가 맞춤법 문제를 푸는데 있어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 전체 구직자의 62.8%는 실제로 자소서 작성 시 맞춤법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자소서의 맞춤법 실수는 지원자가 꼼꼼하지 않거나 프로페셔널하지 못하다는 인상을 주는 등 평가에 불이익을 받는 요소로 작용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특히, 본인이 틀린 맞춤법을 사용하는지 알지 못하는 경우도 많아, 글을 완성한 다음에는 ‘사람인 맞춤법 검사기’ 등 맞춤법 검사 툴을 활용해 점검하고, 틀린 맞춤법은 고쳐나가도록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양주시 별내동 「가을밤 문화축제, 버스킹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