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7.09 [07:07]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조선로코-녹두전' D-4, 이토록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로코-녹두전’이 기대되는 이유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26 [14: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조선로코-녹두전’이 세상 발칙하고 특별한 청춘 사극으로 설렘 저격에 나선다.

 

오는 9월 30일(월)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강수연, 극본 임예진·백소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프로덕션H·몬스터유니온)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색다른 청춘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은 네이버 웹툰 최고 평점을 받으며 호평과 인기를 동시에 누렸던 화제작이자, 인생 웹툰으로 손꼽힌다. 그런 만큼 드라마 제작 소식이 전해지기 무섭게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대세 청춘 배우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가 뭉쳤고, 완성도를 담보하는 ‘믿보배’ 정준호, 김태우, 이승준, 윤유선, 이문식 등 막강 라인업 역시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드는 대목. 무엇보다 ‘여장남자’ 녹두와 ‘예비기생’ 동주로 파격 변신한 장동윤, 김소현의 ‘만찢’ 싱크로율이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발칙한 상상력을 가진 웹툰 원작의 매력은 살리고, 드라마만의 ‘꿀잼’ 요소를 풀장착하고 출격을 앞둔 ‘조선로코-녹두전’. 이에 김동휘 감독과 임예진·백소연 작가, 그리고 원작자 혜진양이 궁금증에 직접 답하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쌈, 마이웨이’, ‘장사의 신-객주 2015’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김동휘 감독은 기획 단계부터 웹툰 원작을 드라마로 옮기는 데 고심한 노력을 전했다. “원작을 처음 봤을 때 과부촌에 숨어든 여장 남자, 녹두 출생의 비밀, 남녀 주인공이 모녀 관계를 맺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작가들과 많은 회의를 거쳐 드라마만의 설정을 추가했다”며 “율무, 허윤, 연근, 무월단과 열녀단 등 원작에 없는 오리지널 캐릭터들로 확장된 서사를 만들었다. 원작 웹툰의 매력을 쫓아가되 더 풍성한 이야기를 전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드라마만의 포인트를 짚었다. 드라마화 소식에 원작자 역시 “처음 대본을 받아 읽었을 때 너무 재밌었다. 읽는 내내 머릿속에 만화 속 녹두와 동주가 대본대로 움직이는 그림이 그려졌다. 원작을 재미있게 보신 독자들도, 드라마로 처음 접하신 분들도 모두 만족시킬 작품이다”라고 짚으며 애정 어린 기대를 드러냈다.

 

김동휘 감독은 기존 청춘 사극과의 차별점으로 “금남의 구역 ‘과부촌’이라는 새로운 공간과 여장남자, 단발머리 기생, 조선 요섹남, 과부촌의 무사집단 자경단” 등의 예사롭지 않은 독특한 캐릭터를 뽑았다. 임예진·백소연 작가는 “기존의 이미지를 뒤집는 설정들의 특별한 재미와 신선함. 여장남자 캐릭터를 영상으로 구현하는 것이 도전이고 새로운 시도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동휘 감독은 “정통 사극과 퓨전 사극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것에 중점을 뒀다. 과부촌과 여장 남자는 기존 사극에서 한 번도 다루지 않은 소재들이다 보니 자칫하면 현대적으로 각색된 퓨전 사극으로 보일 가능성이 있었다. 신선한 소재로 못 보던 그림을 보여주되, 극 전체를 관통하는 서사에는 무게감을 갖도록 노력했다“고 연출 포인트를 전했다.

 

세상 둘도 없는 독특한 캐릭터들은 ‘조선로코-녹두전’이 가진 최고의 매력이자 ‘꿀잼’ 포인트. 임예진·백소연 작가는 “녹두는 발칙하고 어여쁜 여장 남자면서, 첫사랑에 빠진 귀엽고 저돌적인 모습, 운명에 맞서 갈등하는 아픔까지 보여줘야 하는 복잡한 캐릭터다. 동주는 거침없고 사랑스럽지만, 내면에는 아픈 과거와 상처를 감춘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독보적 ‘만찢’ 케미로 기대를 높이고 있는 장동윤, 김소현을 향한 남다른 애정도 드러냈다. 김동휘 감독은 “녹두는 여장과 상남자를 넘나들어야 하는 캐릭터이기에 비주얼과 연기 모두 중요했다. 장동윤을 처음 보는 순간 이 친구다! 라고 느꼈다”고 밝혔고, 임예진·백소연 작가도 “장동윤은 말갛고 청초한 매력을 보여주면서도, 멋지고 설레는 남자로서의 순간도 놓치지 않는 영리한 배우”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김소현에 대해 “김소현은 우리가 생각한 동주의 모습 그대로다. 동주의 여러 가지 모습을 어떤 것도 모자라거나 넘치지 않게 잘 표현해주고 있다. 무엇보다 눈빛이 너무 좋은 배우”라며 남다른 믿음을 드러냈다. 김동휘 감독 역시 “원작 웹툰을 보면서 동주에 제일 먼저 김소현을 떠올렸다. 김소현을 염두에 두고 대본 작업을 했다. 각색을 통해 서사가 깊어지니 안정감과 감정의 폭이 넓은 배우를 생각했는데, 김소현이 그 이상형이었다. 캐스팅됐을 때 작가들과 함께 기쁨의 환호를 질렀다”며 숨겨진 비화를 전했다.

 

원작자가 보는 캐릭터와 배우들의 싱크로율은 어떨까. 혜진양 원작자는 “싱크로율은 100% 그 이상이다. 만화 속 녹두와 동주가 현실에 나타난 것 같다. 작품을 그리면서 상상했던 목소리, 표정, 제스처 모두 상상 그 이상으로 표현해주어 감동을 받았다”라며 진심 어린 감상을 드러냈다.

 

완성도를 담보할 배우진에 대한 신뢰도 절대적이다. 임예진·백소연 작가는 “강태오 배우는 밝고 다정한 모습과 절제된 섹시함을 동시에 지닌 배우다. 상반된 매력으로 한량 같다가도 동주를 향한 순애를 가진 순정남이자, 냉철한 카리스마를 감춘 율무를 더욱 돋보이게 해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더했다. “드라마의 다른 한 축을 담당하는 정준호, 김태우, 이승준, 이문식, 윤유선은 뚜렷한 존재감으로 무게를 확실히 잡아준다. 또한 무월단, 열녀단 등 개성 있는 과부들과 코믹을 책임지는 연근, 앵두 등 완벽한 연기의 배우들이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준다”고 덧붙였다. 김동휘 감독 역시 “신선한 설정만큼 개성 있는 배우들을 많이 모시고자 했다. 보고만 있어도 웃음이 나고, 믿고 맡길 수 있는 비밀 병기이자 보물 같은 배우들을 소개할 생각에 기쁘다”라고 신뢰를 드러냈다.

 

한편, ‘조선로코-녹두전’은 국내 최대 동영상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의 지원을 받아 제작된 최초의 드라마로 오는 9월 30일부터 KBS 2TV와 ‘웨이브(WAVVE)’에서 밤 10시 동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양시 ‘행주산성 역사공원’, 언택트 관광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