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2.16 [11:21]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건강*의료
늘어나는 주걱턱, 실 생활에서 고통 해결 방법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18 [13: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늘어나는 주걱턱, 실 생활에서 고통 해결 방법     ©


“얼굴이 커 보여요” “나이 들어 보여요” “인상이 사나워 보여요”

 

[더데일리뉴스] 주걱턱이 아닌 사람들이 주걱턱에 대해 가지는 생각은 외적으로 보이는 인상에 대한 부분이 크게 차지한다. 하지만 실제 주걱턱은 외적인 콤플렉스뿐 아니라 신체적 고통까지 동반해 큰 어려움을 겪게 한다.

 

대한치과의사협회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15~17%가 주걱턱이다. 이는 채식을 많이 하던 습관의 영향이라는 분석이 있는데, 단순 계산으로도 약 880만 명이라는 많은 수의 사람들이 주걱턱으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다.

 

주걱턱은 아래턱이 과도하게 성장하거나 위턱의 성장이 상대적으로 부족해서 아래턱이 위턱보다 튀어나온 증상이다. 성장기 호르몬의 영향이나 유전적 요인으로 발생하기도 하며, 턱을 괴거나 아래턱을 앞으로 내미는 습관, 딱딱한 음식을 즐겨먹는 식습관, 스트레스 역시 주걱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부정교합이다. 일반적으로는 입을 다물었을 때 윗니가 아랫니를 살짝 덮게 되는데, 주걱턱의 경우는 아랫니가 윗니보다 앞으로 튀어나와 치아가 잘 맞물리지 않는다. 윗니와 아랫니 사이의 틈새 때문에 저작운동(음식을 씹어 부수는 일)이 용이하지 않아 섬유질이 많거나 질긴 음식을 씹어도 잘게 부수기 힘들고, 과일이나 면 요리를 먹을 때는 쉽게 자르기도 어려워 소화장애를 유발한다.

 

구강구조로 인해 명확하게 발음하기 힘들며, 입으로 숨을 쉬는 구강호흡 현상이 생겨 입이 자주 마르고 입냄새가 나기도 한다. 심리적인 영향도 적지 않다. 일반적인 경우와 달리 웃을 때 아랫니가 더 많이 보여 웃는 게 꺼려지는 경우가 많으며, 외모 콤플렉스로 자신감이 떨어져 대인관계가 축소되기도 한다.

 

주걱턱 때문에 식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소화가 잘 되는 음식으로 영양의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단백질은 두부, 계란 등을 활용하는 것이 좋고, 칼슘은 우유, 요구르트 등으로 보충해줄 수 있다. 소화가 잘되지 않는 밀가루 음식보다는 잡곡을 섞지 않은 쌀밥이 더 소화가 잘 되는데, 밥을 지을 때 밥물을 기준량보다 조금 더 잡는 편이 낫다. 채소는 잘 익히고 잘게 다져서 먹는 것이 좋다. 견과류, 콩류 등을 쉐이크나 수프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아직 성장기라면 비수술적 방법으로 교정하는 치료가 있다. 확장장치를 사용해 악궁(잇몸뼈의 너비)을 늘리거나 페이스 마스크 같은 교정장치를 사용해 위턱의 성장을 촉진하고 아래턱의 성장을 억제시키는 방법이다. 치열 교정과 함께 병행하는 경우도 있다.

 

주걱턱의 수술적인 교정 방법으로 흔히 양악수술을 생각하기 쉬운데, 치열의 상태가 일반적이면서 턱 끝만 길게 자란 경우라면 아래턱 절골 및 턱끝 수술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아랫니와 턱뼈 모두 위턱보다 튀어나온 상태 즉, 교합에 문제가 있다면 양악수술이 필요하다.

 

양악수술의 경우 윗니와 아랫니가 정상적으로 맞물릴 수 있도록 치아의 교합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치아를 포함한 아래턱 혹은 위턱•아래턱을 함께 절골해 뒤로 배치하는 방식이다. 이때 아래턱 길이가 짧아지면서 얼굴이 작고 또렷해 보이는 효과도 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은 “주걱턱은 심리적인 영향도 크지만 삶의 질과 밀접하다”며“건강한 일상생활을 위해서라도 전문의에게 종합적인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오 대표원장은 또 “얼굴뼈 수술의 경우 외모를 개선하는 목적도 있지만 기능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시행하는 경우도 많다. 그렇기 때문에 단순히 미용적인 부분만 고려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천시, 2020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합동설명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