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9.16 [01:04]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여행*관광
나만의 캠핑카로 튜닝하고 싶은 차에 기아 카니발, 현대 그랜드 스타렉스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11 [09: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나만의 캠핑카로 튜닝하고 싶은 차에 기아 카니발, 현대 그랜드 스타렉스     ©


[더데일리뉴스]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는 여행가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캠핑카로 떠나는 가을여행’을 주제로 성인남녀 2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캠핑카로 튜닝하고 싶은 차’ 1위에 기아 카니발이 꼽혔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응답자 36%의 선택을 받은 ‘기아 카니발’은 넉넉한 실내 공간을 장점으로 매년 상품성을 강화하면서 패밀리카로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국내 미니밴 시장에서 부동의 베스트셀러로 꼽히고 있으며, 내년 완전변경 모델로 출시 예정이다. 응답자들은 “동급 차량 대비 실내 공간이 넉넉한 편이라 캠핑카로 개조가 수월할 것 같다”, “지금 카니발을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약간 변경해서 미니멀한 캠핑카로 활용하고 싶다” 등 의견을 보였다.

 

2위는 현대 그랜드 스타렉스가 선정됐다. 그랜드 스타렉스는 지난해 라인업 강화를 통해 이미 캠핑카 형태로 판매하고 모델이다. 캠핑카 모델은 팝업 루프를 적용해 루프를 들어 올리면 취침 공간이 생기고 차량 후면부에 있는 간이 외부 샤워기는 탈부착이 가능하다. 3위를 기록한 ‘르노 마스터’는 가격 대비 탁월한 공간 활용성과 안전성을 겸비하고 있는 상용 밴이다. 뒤이어 현대 갤로퍼, 팰리세이드 등 다양한 모델이 꼽혔다.

 

다음으로 선호하는 캠핑카 종류를 묻는 질문에는 이동수단인 자동차와 거주공간인 캠핑카가 결합된 형태의 ‘모터홈’이 66.5%의 선택을 받으며 1위에 올랐다. 모터홈은 승합차의 운전석 뒷부분을 생활공간으로 개조한 차로, 욕실, 싱크대, 침대 등 거주공간을 갖추고 있다. 응답자들은  “이것저것 준비할 필요 없이 바로 떠날 수 있어 좋다”, “취사와  숙박을  한 번에  해결할  뿐만  아니라  생활공간이  잘  갖춰져 있어 편리하게 캠핑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등 모터홈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뒤를 이어 캠핑을 갈 때만 차량에 연결해서 쓸 수 있는 ‘카라반’이 2위로 나타났다. 카라반은 엔진이 없는 분리된 주거공간을 견인차로 연결해서 끌고 다니는 형태가 주를 이룬다. 카라반을  선택한  응답자들은 “이동식주택과 같은 안락함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외에도 자동차 뒤에 매달고 다니는 짐차 형태의 ‘폴딩 트레일러’가 3위, 트럭 위에 캠퍼를 합치는 형식의 ‘트럭캠퍼’가 4위를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가수 핑클이 캠핑카로 개조된 현대 쏠라티를 타고 캠핑을 떠나는 내용으로 화제가 된 JTBC ‘캠핑클럽’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방송에 나온  캠핑 장소 중 가장 가보고 싶은 곳은?’이라는 질문에는 초록빛 언덕 위 풍경이 인상적인 ‘경주화랑의 언덕’이 34.2%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울진 구산해수욕장(25.4%)’, ‘진안 용담섬바위(24.3%)’, ‘영월 법흥 계곡(16.1%)’ 순으로 나타났다.

 

정인국 K카 대표이사는 “캠핑 인구 증가와 레저문화 확산에 따라 불과 몇 년 사이에 개인 소유의 캠핑카를 구매하고 싶어하는 소비자가 많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특히 자동차 튜닝 규제가 완화됨에 따라 캠핑카 시장이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의왕시 왕송호수에서 연꽃습지에서 펼쳐진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