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0.18 [06:03]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건강*의료
‘턱 두 개’ 이중턱 콤플렉스 고민해결 방법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16 [19: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턱 두 개’ 이중턱 콤플렉스 고민해결 방법     ©


[더데일리뉴스] # 대학생 최모(22)씨는 최근 대학 동기들과 함께 다녀온 여행에서 ‘얼굴 몰아주기’ 사진을 찍었다. 얼굴 몰아주기는 어느 한 명이 돋보이도록 나머지 사람들이 웃긴 표정과 제스처를 취하며 소위 망가진 모습으로 사진을 찍는 것이다. 한 명씩 돌아가며 돋보이는 사진을 찍었지만 최씨의 마음 한편에는 불쾌함이 남았다. 동기 중 몇 명이 웃기기 위해 이중턱을 만들어 사진을 찍었기 때문이었다. 이중턱은 최씨의 오랜 콤플렉스다.

 

# 취업준비생 김모(27)씨는 여름에 접어들면서 외모에 대한 고민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김씨는 보통 체형임에도 불구하고 턱이 이중으로 보여 어릴 때부터 ‘턱 두 개’라는 별명으로 놀림당하곤 했다. 다행히 아이돌들이 공항패션 아이템으로 검은 마스크를 애용하면서 멋으로 마스크를 턱에 걸치고 다니는 사람들이 늘어나 김씨도 마스크로 턱을 가렸지만, 여름이 되어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이 줄어들자 그마저도 힘들게 됐다.

 

이중턱은 턱의 살이 이중으로 겹쳐보인다 하여 부르는 것으로, ‘두턱’이라고도 한다. 최근 젊은 층 사이에서는 재미를 위해 일부러 고개를 숙이고 턱을 눌러 이중턱을 만들며 웃음 포인트로 쓰는 경우가 많다. 친구들과 추억거리로 촬영하는 얼굴 몰아주기 사진에서도 빠지지 않는 것이 이중턱이다. 개인기로 이중턱을 만들어 선보이는 연예인도 있다.

 

이렇게 이중턱은 알게 모르게 웃긴 모습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실제 이중턱인 사람들에게는 큰 스트레스 요인이다. 이중턱은 턱선이 없어보이기 때문에 답답하고 둔해보이는 인상을 주며 흐릿한 얼굴 윤곽선으로 인해 얼굴이 커보일 뿐 아니라, 노화로 인해 턱살이 처진다는 인식이 더해지면서 나이가 들어보이게 한다.

 

이중턱의 원인은 다양하다. 비만으로 인해 턱의 지방량이 늘어나거나 노화로 인해 근육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이중턱이 생기기도 하지만 상대적으로 턱이 작아 이중턱이 생기기도 한다. 나이가 젊고 보통의 체형임에도 이중턱이라면 무턱 등 턱뼈의 형태로 인한 이중턱일 가능성도 있다.

 

턱살이 늘어나고 턱 근육의 탄력이 떨어졌다면 꾸준한 스트레칭이 이중턱 개선에 도움이 된다. 천장을 바라보며 목을 길게 늘이는데 이때 혀끝을 입천장에 붙인다면 자극을 더할 수 있다. 롤러 마사지기를 활용해 뭉친 턱 근육을 풀어주거나 리프팅 밴드를 활용해 턱살을 당겨주는 것도 방법이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도 개선이 어렵다면 병원을 통해 전문적인 상담을 받아보는 것도 좋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은 “이중턱이 고민이라면 각각의 원인에 대해 먼저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또 이것이 단순히 지방의 문제가 아니라면 뼈 자체가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오 대표원장은 또 “특히 이중턱처럼 얼굴형을 개선하는 시술의 경우 최근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병원 선택을 하는 경향이 있다”며 “얼굴형 시술 및 수술이야말로 얼굴뼈 구조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맡겨야 후회 없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양주시 별내동 「가을밤 문화축제, 버스킹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