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2.11 [21:04]
전국
서울*수도권
충청
강원
영남
호남
제주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전국
충청
부여군, 지역 선순환 전자화폐 선보인다
-홍보전략 구상, 명칭 공모 등 연내 개발 착수
김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08 [14: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역 자금 유출 방지를 통한 소득증대와 공동체 선순환 경제를 실현하고, 소비자 편리성을 도모하기 위해 전자결제(카드, 모바일) 방식으로 전환하는 지역화폐 개발에 착수했다.

군은 지속적인 지역 자금과 인구유출로 인한 소비층 감소와 이에 따른 경제활력 저하에 대응하기 위해 연말까지 지역 전자화폐를 개발하여 지역상권의 소득증가를 꾀한다. 특히 타지자체와 달리 유일하게 지역경제 선순환으로 인한 공동체 형성에 기여하며 지역 인구 고령화에 따라 누구나 쉽게 사용 가능하도록 교통카드 결제하듯이 사용가능한 카드형 결제방식의 지역화폐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기존의 지역화폐는 대부분 할인율을 통해 일반 사용자를 모집하고 있어 지자체끼리 출혈경쟁을 유발하고 판매위주의 과도한 할인율로 지자체의 재정부담이 가중되고, 공동체를 활성화하기 보다는 성급한 경제적 효과에만 치중하며, 한번 쓰고 나면 법정화폐로 환전되어 버려 지역 내 화폐가 재순환되지 않아 지역화폐 사용효과가 미봉책에 봉착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뒤따랐다.

이에 군은 지역화폐 정책발행을 통해 적극적으로 공급량을 늘리고 가맹점이 소비자로부터 받은 지역화폐를 타 가맹점에 재사용할 수 있도록 하여 투입비 대비 승수효과를 창출하고, 마을 공동체 단위에서 가입률에 따라 기본소득형 인센티브를 부여함으로써 공동체 형성에 기여할 수 있는 전국 유일의 공동체 순환형 지역화폐를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군은 전자화폐 지불방식은 기존 사용자에게 익숙한 카드결제 방식과 동일하게 적용하고, 저금리 시대에 금리혜택을 보는 것과 같은 구매자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부여군 전자화폐 가맹점에는 우수 가맹점 우선 노출, 순환 인센티브 제공 등과 같은 혜택을 적용할 방침이다. 또한 부여군은 올해부터 지급예정인 농민수당의 지급수단으로 부여군 지역화폐 지급도 추진 중이어서, 농민수당이 지역화폐로 풀릴 경우 소상공인에게는 평균 40만원의 추가소득도 가능하다.

지역화폐가 실생활에 정착되기 위해서는 군민들의 사회적 합의가 필수다. 이에 따라 부여군은 8월부터 9월까지 한 달간 새로 개발할 부여군 전자화폐의 명칭 공모에 들어갔다.

군은 ‘부여군 경제 공동체 내 순환하는 당신과 나, 우리의 대안화폐’를 주제로 공고를 내고 9월 16일까지 이메일(nakedname52@gmail.com), 우편, 방문 접수를 통해 지역화폐 정책에 대한 참여기회를 제공하여 지역화폐에 대한 인식과 관심을 제고하고 주민들이 명칭을 짓도록 하여 자연스럽게 홍보효과를 유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상권재단, 사회적 경제 관계자, 상인회 대표 등 지역 상권 여론 형성층과 정책수당 수혜자에 대한 안내와 교육을 통해 순환형 전자화폐 도입의 필요성과 이용방법을 안내하고 올 연말까지 1,000여개 이상의 가맹점 모집과 정책발행을 통해 지역화폐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천시, 2020 마을공동체 지원사업 합동설명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