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8.24 [03:04]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여행*관광
대관령에서 3일간 걷는 ‘쓰리데이 트레킹’ 행사 열어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18 [14: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대관령에서 3일간 걷는 ‘쓰리데이 트레킹’ 행사 열어  ©

[더데일리뉴스] 한낮 폭염 가운데에도 섭씨 30도를 넘지 않는 대관령 일대에서 8월 15일(목)부터 17일(토)까지 3일 동안 숲속을 걷는 ‘제1회 쓰리데이 트레킹’ 행사가 열린다.

국내외에서 숲속 걷기/달리기 행사를 주최하는 워크앤런(대표 김홍덕)은 사람이 숨쉬기에 가장 좋다는 해발 고도 800m 내외의 대관령 일대에서 이 행사를 치르기 위해 3년간의 코스 개발을 거쳐 이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자생식물원 ~ 장군바위 ~ 높은다리 9km(8월 15일) △유아 국민의숲 ~ 국민의숲 ~ 가시머리 ~ 영웅의숲 ~ 재궁골 12km(8월 16일) △지르메골 ~고루포기산 ~ 국민의숲 ~ 재궁골 15km(8월 17일)를 걷는 숲속 트레킹 코스에서 진행된다. 코스의 대부분이 어두컴컴한 숲길과 인적 드문 냉골을 끼고 있어서 참가자들은 걸으면서도 땀 흘리지 않으며 시원한 피서를 즐길 수 있다.

김홍덕 대표는 “일본 및 네덜란드 등 장수국가에서의 걷기 열풍은 이미 ‘쓰리데이 마치’라는 이름으로 매해 열리고 있지만 정작 그 코스들은 풍광이 좋거나 역사적인 길들이 아니다”라며 “한국 최고의 청정지대로서 여름철에도 에어컨과 선풍기를 거의 틀지 않는 대관령은 산 중턱에 자리 잡은 고지대이기 때문에 트레킹 코스 중 계단, 급경사, 바위 등이 거의 없어 편하게 걷기에 최적이다.

이는 전 세계 트레킹 마니아들을 유혹하는 최적의 장소”라고 행사지 선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대관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폐회식장과 여러 경기장들이 있는 곳으로 이미 국내외에 잘 알려진 명소이다. ktx 진부역에서 가까울 뿐 아니라 영동고속도로에 인접한 대관령 일대의 편리한 지리적 위치는 교통 접근성이 좋아 해마다 여름이면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행사 참가자들은 하루, 이틀 혹은 사흘 전부를 본인의 체력과 기호에 따라 선택해 걷게 된다. 참가자들에게는 기념 티셔츠를 비롯해 자외선 차단 팔토시, 땀 흐름 방지 밴드, 햇빛 가리개 등이 주어지며 생수와 간식, 일회용 우비, 비상용 구급 키트 등이 제공된다. 경품을 통해 20명에게는 대관령의 대표 먹거리인 황태를 선물세트(5만원 상당)로 증정한다.

“대관령에 있는 삼양목장 및 하늘목장 등이 열리고 옛날의 보부상길이 다시 재현된다면 강릉의 바닷가까지 굽어보는 긴 코스로 연장이 가능하다. 그리하면 하루에 1000명 이상이 지나가는 스위스 몽블랑보다 더 나은 코스로서 세계적인 트레킹 행사를 치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힌 김홍덕 대표는 “이 행사가 평창 동계 올림픽 이후 잊혀져 버린 이 지역의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1회 쓰리데이 트레킹’ 행사의 참가 신청은 워크앤런의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참가비는 하루당 2만원이며 서울 남부터미널(혹은 서울지하철 3호선 신사역 부근) ~ 횡계 셔틀 서비스도 2만5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기타 상세 문의는 워크앤런의 김정희 실장에게 하면 된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가좌도서관, “음악의 원류를 탐색하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