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0.22 [10:35]
전국축제현장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전국축제현장
60년 국내 최장수 축제 ... ‘함경북도~제주도’ 한반도 민속예술의 총집합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02 [17:1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60년 국내 최장수 축제 ... ‘함경북도~제주도’ 한반도 민속예술의 총집합 ©

[더데일리뉴스] ‘제60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및 ‘제26회 전국청소년민속예술제’가 10월 2일(수)부터 4일(금)까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중앙광장에서 개최된다.
 
일제강점기를 거쳐 60~70년대에 분 산업화와 근대화 바람은 민속예술을 백안시하는 풍조를 일으켰다. 이와 같은 시대 배경아래 특색 있는 민속을 발굴하여 민족의 자긍심을 회복하고자 1958년 ‘한국민속예술축제’가 시작됐다. 대한민국의 성장과 함께 60년 역사를 자랑하는 ‘한국민속예술축제’는 18세기 근대사회 이전의 대한민국의 생활 풍습을 재현하며 사회 통합에 이바지했다. 이 축제를 통해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예능분야 63개 종목 중 하회탈춤, 차전놀이 등 약 37개 종목이 발굴되며 명실공이 무형문화재 산실 역할을 담당해 왔다.
 
올해는 특히 60주년을 맞아 1958년 대통령상을 수상한 하회별신굿탈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69호)를 비롯해 21개 역대 우수 민속예술의 대향연이 펼쳐진다. 2012년 이후 7년 만에 참가하는 서울시를 포함해 이북 5도 등 전국 21개 시·도가 함께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시의 첫 공동주최로 60주년의 의미를 더한다. 
 
지난 6월 21일(금) 서울시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전국 시·도관계자 회의’에서는 경연 순서 추첨이 진행됐으며 무형의 가치가 주목받고 있는 21세기, 민속예술의 또 다른 역할을 찾고자 다양한 방안이 논의됐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민속예술은 일상의 고단함을 해소하며 삶을 풍요롭게 하는 신명의 보고”라며 “변화된 시대의 흐름 속 민속예술의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찾아가는 60주년이 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가 공동 주최하고, (재)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과 한국민속예술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한국민속예술축제 누리집(www.kf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양주시 별내동 「가을밤 문화축제, 버스킹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