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0.17 [22:03]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사회일반
“구직자 10명 중 8명, 면접 도중 탈락 예감!”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21 [10:5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구직자 10명 중 8명, 면접 도중 탈락 예감!”   ©

[더데일리뉴스]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들의 면접 전형이 한창이다. 합격에 대한 부담감으로 인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면접이 끝나기도 전에 탈락을 예감하는 지원자도 많다. 실제로 구직자들 10명 중 8명은 면접을 보는 도중 탈락을 예감한 경험이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518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보는 도중 탈락을 예감한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80.3%가 이같이 답했다.

탈락을 예감한 순간은 ‘면접관의 표정이 안 좋아 보일 때’(34.9%, 복수응답)가 1위였으며, 근소한 차이로 ‘준비한 답변을 제대로 못했을 때’(33.2%)와 ‘면접이 짧게 끝났을 때’(32.9%)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다른 지원자가 나보다 답변을 잘 할 때’(24.5%), ‘나에게만 질문을 적게 할 때’(24.5%), ‘면접관의 시선이 나를 향하지 않을 때’(22.8%) 등이었다.

탈락을 예감하는 면접관들의 발언으로는 ‘곧 다시 연락 드리겠습니다’(3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예, 됐습니다, 잘 들었어요.’(27.6%), ‘다른 일을 더 잘 할 것 같은데’(21.9%),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있으면 하세요’(21.9%), ‘그 부분은 잘 모르나 보군요’(16.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면접도중 탈락을 예감한 것 때문에 받은 영향으로는 ‘면접에 집중력이 흐려졌다’(32.5%, 복수응답)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자포자기 했다’(29.1%), ‘준비한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26%), ‘기회를 잡기 위해 더 집중했다’(21.2%) 등 거의 부정적인 영향이 대부분이었다.

또, 면접 중 탈락을 예감한 구직자 10명 중 9명(88.9%)은 해당 면접에서 실제로 탈락했다고 응답했다.

한편, 면접을 보고 후회한 경험에 대해서는 75.1%가 ‘있다’고 답했다.

면접을 보고 후회한 이유로는 절반인 50.1%(복수응답)가 ‘답변을 제대로 말하지 못해서’를 꼽았다. 계속해서 ‘긴장한 탓에 말을 더듬어서’(38%), ‘끝난 후에 질문에 대한 답이 생각나서’(29%), ‘사전 준비를 철저하게 못해서’(29%), ‘경쟁자들이 나보다 잘한 것 같아서’(20.6%), ‘압박, 유도 질문에 휘말려서’(18.3%) 등의 순이었다.

면접을 보고 후회하지 않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는 ‘마인드컨트롤’(35.5%)이 1위를 차지했으며, ‘자신감 있는 태도 유지’(27.8%), ‘지원 기업에 대한 철저한 분석’(13.5%), ‘예상 답변 빈틈 없이 준비’(12.7%) 등을 꼽았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양주시 별내동 「가을밤 문화축제, 버스킹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