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9.16 [03:04]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사회일반
최악의 비매너 퇴사 유형 1위,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05 [09: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최악의 비매너 퇴사 유형 1위,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  ©

[더데일리뉴스] 이직이나 전직이 보다 활발해지면서, 기존 직원이 퇴사할 때 매너 없는 행동을 겪는 기업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920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곳 중 9곳(85.2%)이 퇴사 시 비매너 행동을 한 직원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조사 대비 12.9%p 상승한 수치다.

이들이 경험해 본 퇴사 비매너 행동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를 겪은 기업이 81.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인수인계 제대로 안 함’(61.1%), ‘업무 태도 및 근태 불량’(46.7%), ‘퇴사 사유 거짓으로 밝힘’(26.4%), ‘프로젝트 등 업무 마무리 미흡’(20.7%), ‘동료 직원들에게 이직을 권유함’(20%), ‘경쟁사로 이직함’(16.6%), ‘타사, 업계에 전 직장 비방’(13.3%), ‘회사 기밀 유출’(11.4%) 등의 순으로, 회사에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히는 행동도 일어나고 있었다.

이들 비매너 유형 중 기업들이 꼽은 가장 최악의 유형 역시 ‘갑작스러운 퇴사 통보’가 40.3%로 1위였다. 계속해서 ‘인수인계 부실’(20%), ‘업무 태도 및 근태 불량’(12%), ‘회사 기밀 유출’(5.9%), ‘동료 직원들에게 이직 권유’(5.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전체 퇴사자 중 비매너 태도를 보이는 직원의 비율은 평균 22.6%로 집계됐다.

비매너 퇴사자로 인한 기업의 손실을 묻는 질문에는 ‘팀 업무 진행 차질’을 꼽은 비율이 68.1%(복수응답)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팀원 등 조직 사기 저하’(55.9%), ‘기업 이미지 실추’(15.4%), ‘연쇄 이직 초래’(10.7%), ‘내부 기밀 유출’(9.6%)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비매너 퇴사자는 추후 평판 조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먼저, 전체 기업 중 26.8%는 퇴사 매너가 나빴던 직원이 이직하려는 기업으로부터 평판 조회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 때, 평판 조회를 받은 기업들의 절반(49%)은 퇴사 비매너 행동을 ‘솔직하게 다 말한다’고 답했고, 43.3%는 ‘에둘러서 언급’하고 있었다. 비매너 행동을 알리지 않는 기업은 7.7%로 소수였으며, 대부분은 퇴사 매너가 나빴던 직원의 비매너 행동을 평판 조회를 요청 받은 기업에 알리고 있었다.

반대로, 채용 시 평판 조회를 진행하는 기업(594개사)의 34.5%는 이전 직장에서 지원자의 퇴사 비매너를 들은 경험이 있었다. 퇴사 비매너 행동을 들었을 경우 평가에 대해서는 ‘바로 탈락’(48.3%) 시키거나 ‘감점’(47.3%)을 한다고 응답했다. 평가에 영향이 없다는 답변은 4.4%에 불과했다.

한편, 기업들은 직원들이 퇴사시 꼭 지켜줬으면 하는 매너로 ‘시간 여유 두고 퇴사 사실을 알림’(26.1%), ‘업무 인수인계를 확실히 함’(25.5%), ‘조직 상황 배려해 퇴사 시기 조율’(19.3%), ‘끝까지 성실한 근무태도 유지’(14.9%), ‘진행 중이던 업무는 마무리함’(8.4%) 등을 들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의왕시 왕송호수에서 연꽃습지에서 펼쳐진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