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9.19 [10:04]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여행*관광
인도양∙지중해 등 숨은 낙원을 찾아 지구 반대편으로 떠나는 여행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27 [12: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인도양∙지중해 등 숨은 낙원을 찾아 지구 반대편으로 떠나는 여행     ©

[더데일리뉴스] 무더운 여름이 오면,  푸른 바다와 백사장이 펼쳐진 휴양지에 대한 갈망이 커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붐비는 인파와 관광지의 소음이 설레던 마음을 가라앉히기도 한다. 특히 이미 유명세를 치른 인기 휴양지의 여기저기서 들리는 한국어는 피곤한 현실의 돌파구를 찾아 조금을 낯선 곳으로 떠나온 여행의 수고로움을 무색하게 한다.

이에  여행 검색 엔진 카약 올여름 현실에서 한 발 떨어져 진정한 휴식을 취할 색다른 휴양지를 찾는 사람들에게 지구 반대편에 숨어있는 섬 여행지를 추천한다.

정효진  카약 한국 지사장(Head of Korea)은 “이 여행지들은 비행시간과 예산을 감수하고서라도, 한 번쯤은 꼭 방문해야 하는 ‘인생 여행지’”라며, “카약의 검색 데이터에 따르면 최근 최고 45%까지 검색증가율을 기록한 여행지이니,  늘 새로운 곳에 목말라 있는 한국 여행객이라면,  망설이지 말고 시도해볼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신비로운 푸른 동굴을 찾아서 - 크로아티아 흐바르∙비스 섬

지중해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주인공이 호텔 재개장 파티를 앞두고 엄마의 찬란했던 추억과 비밀을 마주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담은 유명 뮤지컬 영화가 있다.  작중 배경은 그리스의 칼로카이리 섬이었지만,  실제 촬영지는 크로아티아 남단 달마티아 제도의 비스(Vis)  섬으로, 크로아티아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휴양지인 흐바르(Hvar)섬에서 스피드 보트를 타고 들어가면 된다.  블루 케이브(Blue Cave)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진 푸른 동굴은 비스 섬에서 반드시 방문해야 하는 곳으로, 천장의 틈새를 통해 들어온 빛이 수면 아래 모래 바닥에 반사되어 올라오며 동굴을 온통 푸른 빛으로 물들이는 모습이 절경이다. 또 비스 섬에서는 아드리아해 연안의 어촌 마을을 둘러보는 것도 묘미인데, 선착장을 따라 늘어선 색색의 건물과 보트들이 보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가장 가까운 공항은 스플리트 공항으로,  카약에서 전년 대비 20%나 많은 사용자가 스플리트 공항을 검색했다.

중세로의 시간 여행 – 몰타

이탈리아  시칠리아 남쪽의 몰타(Malta)는 지중해의 가운데 자리잡은 작은 섬나라로,  수도 발레타(Valletta)가 있는 몰타를 주도로 고조(Gozo), 코미노(Comino) 등의 섬으로 이루어진 나라다. 카약의 데이터에 따르면 몰타 섬의루카 공항은 전년 대비 21%의 검색 증가율을 기록해, 수요가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도시 전체가 요새인 발레타는 과거 중세시대 성 요한 기사단이 거주했던 곳으로,  성 요한 대성당(Saint John's Co-Cathedral)과 기사단 궁전(Grandmaster's Palace) 등 기사단이 머물렀던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다. 귀족들의 정원이었던 어퍼바라카가든(Upper Barrakka Gardens)에서는 탁 트인 전망과 함께, 12시 정각에 맞춰 대포를 쏘는 예포식을 관람할 수 있다. 음디나(Mdina) 또한 가상의 중세 시대를 배경으로 한 유명 미드 시리즈와 영화의 촬영지로 유명한 곳으로,  로마 제국 당시 건설된 성벽들이 마치 시간을 거슬러 고대로 돌아간 듯한 묘한 느낌을 불러일으킨다. 몰타는 대부분 영어로 의사소통할 수 있다는 점 또한 매력적이다. 

지구에 존재하는 단 하나의 천국 - 모리셔스

모리셔스를  두고 흔히 하는 말 중 "신은 모리셔스를 만들고, 모리셔스를 본떠 천국을 만들었다" 는 마크 트웨인의 찬사가 있다.  그만큼 세상 어디에도 없는 비현실적인 경치를 자랑하는 곳이 바로 모리셔스다. 인도양의 투명하고 푸른 물빛도 모리셔스의 아름다움을 더하는 요소지만, 거주민이 만들어낸 독특한 문화와 다양한 즐길 거리가 어우러져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도 큰 매력이다. 그랑 바신(Grand Bassin)은 식민지배 시절 강제 이주당해 온 인도인들이 세운 힌두교 사원이다.  규모가 아주 크지는 않지만, 쉽사리 접할 수 없는 힌두교 문화를 조금이나마 엿보며 이해할 수 있는 곳이다. 카젤라 파크(Casela Nature Park) 또한 사자와 함께 산책하는 이색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전문 조련사의 동행하에 사자를 쓰다듬거나 40여 분 동안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꼭 사자가 아니더라도,  공원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는 타조, 얼룩말,  코뿔소 등의 야생동물을 쿼드 바이크를 타고 가까이서 볼 수 있는 테마파크다. 모리셔스 또한 몰타와 비슷한 19%의 증가율을 보였는데, 12~1월은 극성수기이므로 사람이 다소 붐비는 점은 참고하자.

카약은  여행 계획부터 예약 정보 및 일정 관리에 이르기까지 앱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격 알리미’, ‘가격 예측’ 및 ‘트립스’, ‘익스플로어’ 등 카약의 다양한 기능을 사용하면 여행을 보다 스마트하게 계획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또 방문 국가 수, 여행 도시, 총 비행거리 등을 인포그래픽으로 표시해주는 ‘나의 여행 인포그래픽’,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한 ‘수하물 크기 측정 기능도 여행을 보다 즐겁고 편리하게 만들어준다.  최근 새로이 업데이트된 항공권 검색 필터를 통해서는 사용자의 선호에 따라 특정 항공기 기종을 검색 결과에 포함 혹은 제외할 수 있다.

최적의  항공권 및 여행지 별 항공권 구매 최적 시기, 여행 팁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카약 한국 사이트 혹은 카약 모바일 앱을 통해 검색 및 확인할 수 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의왕시 왕송호수에서 연꽃습지에서 펼쳐진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