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7.17 [18:04]
경제
경제일반
증권*금융*보험
부동산*건설
IT*과학
쇼핑*유통
취업*창업
소비자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경제
경제일반
K Car(케이카), 3D 라이브 뷰, 온라인 주문, 집 앞 배송
김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15 [10:3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K Car(케이카), 3D 라이브 뷰, 온라인 주문, 집 앞 배송  ©

[더데일리뉴스]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 kcar.com)는 최근 3D 라이브 뷰 서비스로 더욱 차별화된 ‘내차사기 홈서비스’를 알리기 위한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새로운 광고 캠페인은 ‘이제 중고차 사고 팔 땐 집에서’라는 핵심 메시지를 앞세워 3D 라이브 뷰, 온라인 주문, 집 앞 배송, 3일 책임환불 등 내차사기 홈서비스만의 특장점을 직관적으로 전달한다.
 
이번 광고 영상에서 케이카는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직영 중고차를 사는 방법을 제시한다. 첫번째 캠페인 ‘원거리편’에서는 전시장에서 평소 사고 싶었던 빨간 자동차를 꼼꼼히 살펴보고 있는 고객이 알고 보니 집에서 온라인으로 직영 중고차를 산 것이라는 반전을 담았다. 배우 하정우는 ‘부산에 있는 차를 서울에서 구입하고 있습니다’라고 상황을 설명하며 집 앞 배송의 장점을 소개한다. 여기에 새롭게 도입된 3D 라이브 뷰의 실감나는 화면을 담아 중고차의 내·외관을 구석구석 살펴볼 수 있다는 특징을 보여준다.
 
케이카는 ‘중고차, 직영차로 믿고 타자’라는 캠페인 슬로건을 통해 멀리 있는 중고차를 직접 보지 않고도 믿고 살 수 있는 케이카 브랜드의 신뢰를 강조한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에 이어 브랜드명을 대표하는 문자 K(케이)를 반복적인 웃음소리와 자막으로 나타내 광고 콘셉트의 일관성을 추구했다.
 
신규 캠페인 론칭을 기념해 15일부터 소비자 참여 이벤트도 진행한다. 케이카 공식 페이스북에서는 광고 영상을 공유하고 퀴즈를 맞춘 고객을 추첨해 커피 쿠폰(50명)을 증정한다. 또한, 내차사기 홈서비스 인기 차종을 바탕으로 주요 네이버 커뮤니티 5곳(그랜저 패밀리, 아반떼 클럽 등)을 선정, 후기 이벤트를 실시한다. 구매 후기를 남긴 모든 고객에게 주유권을 선물할 예정이다.
 
2016년 본격 론칭한 내차사기 홈서비스는 업계 최초로 집 앞 배송과 3일 환불을 내세우며 케이카 대표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케이카 전체 판매량 중 홈서비스 비중은 2016년 9.3%에서 2018년 24.6%까지 상승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배우 하정우는 지난해 신규 브랜드 론칭에 이어 새로운 캠페인까지 케이카 대표 모델로 활약하게 됐다. 하정우와 함께 한 이번 광고 캠페인은 지상파, 종편, 케이블TV는 물론 유튜브 및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인국 케이카 대표이사는 “케이카는 매입부터 진단, 관리, 판매 책임까지 직접 하는 체계를 구축해 중고차 실물을 보지 않고 주문하는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신뢰성을 높였다”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홈서비스의 차별화된 혜택을 경험하길 바라며, 앞으로 보다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고객 중심의 관점에서 홈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올 여름, 내가 픽(Pick)한 모티브로 여름을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