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8.25 [23:05]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건강*의료
임상실험을 통해 검증된 약물보호 효과와 높은 기호성에 주목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09 [10:0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임상실험을 통해 검증된 약물보호 효과와 높은 기호성에 주목   ©

[더데일리뉴스] 벨벳이 7일 서울대학교 동물병원에서 반려동물전용 전문투약보조제 웰케어에 대한 제품세미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웰케어의 투약보조제로서의 기능과 생유산균 효소제로서의 기능을 중점으로 진행됐으며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스코필드홀에서 약 40여명의 서울대학교 동물병원 소속 수의사와 관계자가 참석했다.

웰케어는 반려동물전용 전문투약보조제로 기존의 반려동물 투약방법의 문제점에 착안해 벨벳이 개발한 제품이다. 기존에는 반려동물에 약을 먹이기에 급급해 간식이나 꿀, 잼, 고구마 등에 약을 비비거나 숨겨서 반려동물에 투약했지만 간식, 꿀, 잼, 고구마 등은 수용성 물질이기 때문에 위산으로부터 약물을 보호하는 능력이 없어, 약물이 위에 체류하는 동안 위산에 노출돼 파괴될 가능성이 높다.

웰케어는 오일성분을 주성분으로 한 겔(Gel)타입 제형으로, 오일성분이 약물을 보호하듯 감싸 위산으로부터 약물이 파괴되는 것을 방지한다. 또한 웰케어에 함유된 효소가 약물의 체내흡수를 도와 약효를 높여준다.

웰케어의 약물보호효과는 경북대학교 수의과대학에서 진행한 임상실험을 통해 검증됐다. 신체검사에서 임상적으로 건강한 수컷 비글견 6두를 대상으로 진행했고 3두는 Enrofloxacin(Baytril)+증류수, 3두는 Enrofloxacin(Baytril)+웰케어를 투약했다. 시간대 별로 혈액을 체취해 HPLC방식으로 혈중약물농도를 측정했으며 실험결과 Enrofloxacin(Baytril)을 웰케어에 섞어 투약했을 때 혈중약물농도가 높게 나타났다.

웰케어의 생유산균 효소제로서의 기능은 웰케어가 약물을 보호하는 것과 같은 원리이다. 웰케어에 함유된 유산균은 오일성분으로 보호돼 위산에 파괴되지 않고 장으로 이동하며, 효소가 체내에 잘 흡수되도록 도와준다.

또한 웰케어는 100마리의 강아지 중 94마리의 강아지가 거부반응 없이 웰케어를 먹을 정도로 기호성이 높다. 하지만 후각이 극도로 예민한 강아지와 고양이는 거부반응을 보일 수 있는데, 이 경우에는 수동급여를 통해 급여할 수 있다. 웰케어는 겔(Gel)타입의 제형이라 점성이 있어 손가락으로 뜨기에 용이하다. 강아지의 경우, 웰케어를 손가락으로 떠서 입천장에 발라주면 되고, 고양이의 경우 웰케어를 손가락으로 떠서 윗입술과 잇몸 사이에 발라주거나 입주변에 묻혀주면 된다.

제품세미나에 참석한 서울대학교 황철용 동물병원장은 “기존 반려동물 투약방법의 문제점을 환기시키고 투약보조제로서의 웰케어의 장점을 알게 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웰케어를 통해 아픈 반려동물들의 회복기간이 단축되고 보호자와 반려동물이 투약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웰케어는 동물병원 전용 제품으로 가까운 동물병원에서 구매할 수 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양시가좌도서관, “음악의 원류를 탐색하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