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0.24 [09:04]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사회일반
화제의 "영상 사격", 펍 비어하우스의 새 바람!
특허받은 새로운 사격의 시작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5/02 [16: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화제의 "영상 사격", 펍 비어하우스의 새 바람!   ©

[더데일리뉴스] 4월18일 오정연 아나운서의 진행하에 청주 종합 사격장에서 진종오를 포함 35회 회장기 사격대회 출전 선수들을 대상으로 원샷 Mini사격대회를 개최했다.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 염진석선수(전주대학교 소속)에게는 5백만 상당의 더라인 성형외과 리프팅권이 제공되었으며, 2~5등 선수들은 모노비 상품을, 6~10등 선수들은 킹커피 상품을 수령했다.

이에 이어 (주)쓰리비전은 4월?19일 오정연 아나운서의 진행하에 포차팩토리 강남역점, 뮈렌 강남역점에서 시총 행사를 진행했다.

이 행사를 발판삼아 ㈜쓰리비전(대표 이국진)이 주최하는 전국 규모의 영상사격 대회가 예선전과 결선으로 나뉘어 열린다.

예선은 6월 7, 14 , 21, 28일 메주 금요일 20~22시 홍대, 종로, 강남, 이태원 신천 등등 영상사격 장비가 설치된 대형 술집 매장에서 열린다.


매주 사격장비가 설치된 매장에서 열리는 상위 기록 10위까지는 결선 사격 대회에 진출권이 주어지며, 진출권을 받은 분들에 한하여 결선 대회 참가 신청을 받아 7월 5일  20~22시 포차 팩토리 강남 본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참고로, 사격대회는 남성과 여성 두 부분으로 각각 진행되고, 총기는 실제 권총과 비슷한 반동이 있는 ‘P226 유압식 시뮬레이션 권총’이며, 방식은 돌발 맵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쓰리비전의 마케팅본부장은 “서울 대표 상권 대표 업장 중심으로 예선대회를 개최하게 되면 많은 플레이어들이 영상사격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올림픽 사격선수들을 주축으로 사격연맹과 함께 사격문화가 대중 스포츠가 될 수 있도록 장기적인 노력을 하여 핵심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쓰리비전은 이미 군,경찰에 사격장비를 납품하고 있는 기술력이 검증된 회사로, 원샷 영상사격장비를 납품, 유통하는 전문기업이다.

원샷 영상사격장비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에 발명특허출원이 완료되었으며 초정밀 어안렌즈를 자체 설계, 개발하여 일체형 사격장비를 만들었다.

일체형 사격장비는 설치 시에 별도 인테리어가 필요 없고, 자유롭게 기기를 이동할 수 있어 장비운영, 관리가 간편한 장점이 있다.

더불어 일체형 영상사격장비는 이미 3월 29일 모헤닉하우스에서 개최된 모노비 론칭쇼에서 이미 많은 연예인들을 비롯한 셀럽들을 대상으로 영상사격의 특별한 즐거움이 검증되었다.

향후에는 코스트 맥주창고(종각역점), UK75(종각역점)를 시작으로 전국 대형 맥주펍, 포차에 설치할 예정이며 현재 많은 비어하우스, 호텔 관계자들이 가맹문의를 요청하고 있다고 한다.

(주)쓰리비전은 원샷 영상사격장비의 무상임대, 무상 총기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사격장비의 무상임대 및 대회에 대한 문의는 고객센터(1833-3555)를 통해 가능하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양주시 별내동 「가을밤 문화축제, 버스킹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