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4.22 [01:05]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전시/예술/공연
K-pop 가수 따라 떠나는 해외 여행?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15 [11: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K-pop 가수 따라 떠나는 해외 여행?  ©

[더데일리뉴스] 한류의 제 2 전성기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국내 K-pop 가수들의 해외 음악 차트 고공행진, 공연 티켓 초 단기 매진, 유명 시상식 초청 등 놀랄만한 소식이 연일 보도되고 있다. 나이와 국적을 불문, 좋아하는 K-pop 가수의 공연을 보기 위해 콘서트장 주변을 둘러싼 팬들의 모습 또한 진풍경을 연출하며 해외 언론에 소개되기도 할 만큼 한류는 세계를 휩쓰는 ‘대세’가 됐다.

이에 원스톱 여행 솔루션 카약이 한류의 뜨거운 인기가 여행에 미치는 영향력을 자사 항공권 검색 데이터를 통해 분석∙공개했다.

카약 검색 데이터 분석 결과, 유명 K-pop 가수의 월드 투어 일정 공개 이후 카약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서도 콘서트가 열리는 지역에 대한 검색량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콘서트가 열리는 달의 전년 대비 검색 증가율이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한두 자릿수에 머물러 있던 반면, 콘서트 기간에는 적게는 20%, 많게는 무려 39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는 대부분의 공연 날짜가 금요일 임을 감안하더라도 주목할만한 하다.

정효진 카약 한국 지사장(Head of Korea)은 “인기 많은 관광지가 아니라 개개인의 취향과 목적에 따른 ‘컨셉 여행’을 지향하는 여행객이 증가하고 있다. 아름다운 자연 경관, 액티비티 같은 일반적인 즐길 거리에서 나아가 문화적 요소, 가령 책 속에 등장하는 거리, 영화 세트장,  애니메이션 배경이 되는 마을 등을 찾는 등, 세분화된 니즈가 여행 동인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K-pop 공연을 즐기기 위해 항공권을 결제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일 것”이라며 의견을 더했다.

한편, 2018년 11~12월 한국에서 열린 주요 시상식 일정에 따른 한국행 항공권 검색 또한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특히 주요 시상식의 경우, 시상식이 개최되는 당일 도착으로 검색된 항공권은 전년 동기 대비 최소 44%, 최대 154%의 증가율을 보이며 K-pop이 가진 영향력을 드러냈다.

카약은 여행 계획부터 예약 정보 및 일정 관리에 이르기까지 앱 하나로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격 알리미’, ‘가격 예측’ 및 ‘트립스’, ‘익스플로어’ 등 카약의 다양한 기능을 사용하면 여행을 보다 스마트하게 계획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또 방문 국가 수, 여행 도시, 총 비행거리 등을 인포그래픽으로 표시해주는 ‘나의 여행 인포그래픽’,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한 ‘수하물 크기 측정 기능도여행을 보다 즐겁고 편리하게 만들어준다.

최근 새로이 업데이트 된 항공권 검색 필터를 통해서는 사용자의 선호에 따라 특정 항공기 기종을 검색 결과 포함 혹은 제외할 수 있다.

최적의 항공권 및 여행지 별 항공권 구매 최적 시기, 여행 팁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카약 한국 사이트 혹은 카약 모바일 앱을 통해 검색 및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9197417&memberNo=12064399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그랜드성형외과] 눈성형과 라섹 수술, 어느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