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6.27 [00:04]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아름다운 세상> 오만석, 연기내공으로 안방극장 쥐락펴락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15 [10: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아름다운 세상> 오만석, 연기내공으로 안방극장 쥐락펴락  ©

[더데일리뉴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 엔케이물산)의 오만석이 섬세하면서도 몰입도 높은 연기 내공을 선보이며 극도의 긴장감을 이끄는 것은 물론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는 맹활약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3회 방송에서 오진표(오만석 분)은 핸드폰 동영상을 통해 드러난 학교폭력 정황을 두고 아들 오준석(서동현 분)에게 생각지도 못했던 묘수를 제시해 아내 서은주(조여정 분)은 물론 시청자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우선 진표는 대수롭지 않게 “면담 때 사실대로 얘기해. 그 자리에 너도 있었고 동영상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고.”라고 말해 은주와 준석을 당황스럽게 했다.

또한 그는 “다른 아이들이 선호한테 한 행동은 지나쳤지만 넌 그게 폭력인지 장난인지 헷갈렸어. 실제로도 장난이 좀 지나쳤다고 생각했을 뿐이고. 선호가 자살시도를 한 뒤에야 넌 동영상을 찍던 날이 생각났지만 어른들한테 말할 용기가 나질 않았지. 왜? 고자질로 다른 친구들을 배신하는 것 같았으니까. 맞지?”라며 마치 모범답안을 알려주는 것처럼 무덤덤하게 얘기했다. 이에 준석은 진표에게 세뇌된 것처럼 “넌 우정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을 뿐이야. 그렇지? 그런 거잖아.”라고 확인하듯 말하는 그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한결 가벼워진 모습으로 고맙다고 화답했다.

여기에 진표가 옅은 미소를 지으며 “아빤 니 생각을 정리해줬을 뿐이야.”라고 말하는 장면은 오만석이 극 중 아들이 자신의 뜻대로 따르는 것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는 찰나의 순간을 섬세한 표정으로 완성시켜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한층 더 높이기도.
 
뿐만 아니라, 출근길에 나서며 교감과 통화를 하는 진표와 그의 통화내용에 촉각을 곤두세운 채 배웅을 하는 은주의 모습은 밀도 높은 긴장감으로 그려졌다. 먼저 진표가 “말했잖아. 어차피 들킬 거짓말을 하느니 작은 솔직함으로 큰 거짓말을 덮으라구.”라며 강인하(추자현 분)를 위하는 은주의 태도를 비꼬면서도 냉철하게 말하자, 이로 인해 한층 더 불안하고 초조해진 은주가 그를 향해 무슨 뜻인지 되물었다.

하지만 진표는 대답 대신 자신의 운전기사를 손짓으로 부른 뒤 다짜고짜 따귀를 때리며 “차문 열고 기다리랬지.”라고 싸늘하게 말한 뒤, 아무렇지 않은 듯 “그 애들 말이 맞을 거야. 준석이가 시켜서 한 일이란 거.”라며 은주를 향해 차갑게 말했다.

특히 진표는 자신의 아들은 물론 누구도 믿지 않는다며 “준석이는 잘못 없어. 리더는 원래 지시를 하는 거고 복종하고 안하고는 그 애들 선택이니까.”라고 말해 은주를 얼어붙게 만들며 그의 소시오패스 기질이 드러나는 장면이 방송되면서 안방극장을 긴장감을 넘어 공포감으로 휩싸이게 했다.
 
이처럼 오만석은 소시오패스 기질을 드러내며 무덤덤하게 자신의 뜻대로 아들을 움직일 뿐만 아니라, 속내를 알 수 없는 ‘오진표’의 모습을 순간순간 바뀌는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섬세하게 그려냄으로써 잠시라도 눈을 뗄 수 없는 극도의 긴장감과 탄탄한 몰입감을 이끌어내는 등 금요일 밤의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는 맹활약을 선보여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궁금케 했다.
 
한편 오만석이 출연 중인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드라마로 JTBC에서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9195563&memberNo=12064399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올 여름, 내가 픽(Pick)한 모티브로 여름을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