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1.17 [16:04]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이상이, 급이 다른 갑질의 아이콘 ‘양태수’로 강렬한 연기 선보여!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10 [10: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상이, 급이 다른 갑질의 아이콘 ‘양태수’로 강렬한 연기 선보여!   ©

[더데일리뉴스] 지난 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의 배우 이상이가 떡잎부터 남다른 갑질의 아이콘이자 자기애로 똘똘 뭉친 안하무인 연기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역대급 분노 폭탄을 투척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상이는 3-4회 방송에서 조진갑(김동욱 분)이 과거 교직에서 물러나게 된 사건의 중심에 있는 ‘양태수’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방송 초반 학원가 뒷골목에서 선우(김민규 분)을 무자비하게 때리는 태수와 책을 보며 망보는 도하(류덕환 분) 그리고 그 사이에서 선택의 갈림길에 놓인 덕구(김경남 분). 학교폭력에 시달리던 선우가 진갑에게 가해자가 태수임을 고백했고, 이를 알게 된 태수는 되려 “그러게 왜 내 이름을 불어~ 조장풍이 들쑤시고 다니는 통에 나만 울 꼰대한테 개 깨졌잖아!”라며 선우의 배를 걷어찼다. 이어 태수가 덕구에게 대신 선우를 때릴 것을 강요하며 “개덕구. 조장풍하고 놀더니 사람 됐다?”라고 비아냥거리자, 마지못해 덕구가 선우를 세게 때리는 장면이 방송되면서 시청자들의 분노를 더욱 크게 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울분을 참지 못한 선우가 덕구에게 벽돌을 휘두르면서 이들은 소년법정에서 각각 소년원 처분과 보호관찰 처분을 받게 되었다.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엉켜버린 상황 속에서 태수는 재미있는 개그를 보는 듯 큭큭대며 “법정이라길래 뭐 대단한 거 있나 했더니 별거 없네. 가자 도하야.”라고 말해 진갑의 분노를 자극했다. 결국 진갑은 낄낄대면서 법원을 나서던 태수를 잡아 세웠으나 태수는 오히려 뻔뻔하고 당당한 태도로 “그러게 왜 가만있는 애를 들쑤셔서 일을 키워요? 몇 대 맞고 끝날 거 쌤이 들쑤시고 다니는 통에 쟤네 둘만 죽어난거에요. 모르시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태수는 진갑을 향해 “그러게 선생이면 선생답게 잘 가르쳤어야죠 현실을. 이기지 못할 싸움은 시작하지를 마라. 상대를 봐가면서 덤벼라. 안 그러면 너만 엿.댄.다.”라고 덧붙인 뒤 히죽 웃으며 돌아선 순간, 화를 참지 못한 진갑이 그에게 거침없이 주먹을 휘둘렀고, 이를 휴대폰으로 촬영한 영상이 뉴스에 공개되면서 진갑이 폭력교사로 낙인 찍힌 채 학교를 떠나야만 했던 과거가 밝혀지면서 진갑-태수의 관계가 보통 악연이 아님을 짐작케 했다.
 
이처럼 이상이는 과거 떡잎부터 남다른 갑질을 일삼는 철부지 재벌 3세이자 자기애로 똘똘 뭉친 안하무인 그 자체 ‘양태수’를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과 안정적인 연기로 선보이며 실감나는 모습으로 그려내는 등 그 동안 그가 맡았던 악역 캐릭터와는 또 다른 색깔의 악역 캐릭터를 선보임으로써 앞으로 그가 김동욱과 사사건건 부딪치며 선보일 활약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상이는 드라마 ‘신의 퀴즈:리부트’, ‘제3의 매력’, ‘투제니’, ‘슈츠’, ‘의문의 일승’, ‘슬기로운 감빵생활’, ‘안단테’, ‘맨홀’을 비롯해 영화 ‘인랑’ 그리고 뮤지컬 ‘레드북’,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인더하이츠’, 연극 ‘타지마할의 근위병’, ‘미친키스’ 등 브라운관과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매 작품마다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대중에게 확실히 존재감을 각인시킨 것과 동시에 떠오르는 ‘신흥 신스틸러’로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역대급 분노 폭탄을 안방극장에 투척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상이가 출연 중인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에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선수 출신의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 김동욱 분)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로 MBC에서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9065340&memberNo=12064399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충남도, 그린바이오식품 세계1위 업체서 70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