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0.23 [04:03]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교육*입시
원더리그 세계대회 본선 진출팀 발표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26 [10: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원더리그 세계대회 본선 진출팀 발표     ©

[더데일리뉴스] SW 코딩 교육의 저변을 확대하고자 원더리그 코리아 대회를 주최한 마르시스는 원더리그 세계대회 본선 진출팀이자 원더리그 코리아 수상팀 10팀을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원더리그 대회는 전 세계 어린이들이 코딩 교육용 로봇 ‘대시 앤 닷, 큐(Dash & Dot, Cue)’를 활용해 코딩 실력을 겨루며 사고력과 창의력을 증진시키는 세계 온라인 코딩 대회이다. 원더리그 세계대회의 예선격인 원더리그 코리아 대회는 2019년 2회째를 맞았다.

마르시스는 알티캐스트, NC소프트, 코웨이, TJ미디어, 휴맥스의 적극적인 후원 속에 대회 참가팀이 약 2배 증가하는 성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또한 등록된 팀 수가 늘어난 만큼 참가자들의 실력이 뛰어나고 결과물의 완성도가 높아 본선 진출팀 선정이 치열했다고 설명했다. 25일에는 본선 진출팀 발표와 더불어 미션 등록을 완료한 팀을 대상으로 부문별 화이트 큐(Cue)를 추첨해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돼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원더리그 코리아 대회의 심사는 세계대회의 기준을 적용해 이뤄졌다. 마르시스는 코딩 로봇 대시(Dash), 닷(Dot), 큐(Cue)와 함께 주도적으로 생각하고 문제를 분석하며 논리적으로 생각하는 힘을 기르기 위한 원더리그 대회만의 목적에 걸맞게, 단순한 코딩의 결과물뿐만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팀원들과 코치가 함께 노력하며 시도해 나가는 과정과 참여하고 소통하는 자세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2018-2019년도 원더리그 코리아 대회 수상팀이자 원더리그 세계대회 본선 진출팀은 총 10팀으로 다음과 같다. 가즈아, 대시삼총사닷, 슈퍼대쉬, 아이작, 유나예나짱, 지니어스 아이작, Cue-ty(HLL), Dash & Good Friends, HYcollaboration, 韓(Team Hahn)이다(선정 팀명은 부문과 상관없이 가나다, ABC 순으로 발표). 특히 이번 본선 진출팀 발표에서 마르시스는 원더리그 코리아 대회 수상 순위에 대한 발표는 하지 않았는데, 이는 4월 20일에 진행될 원더리그 코리아 대회 시상식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마르시스는 극적 긴장감을 위한 하나의 이벤트로 작년과 다르게 시상식 당일 수상 순위가 발표된다고 말했다.

원더리그 세계 대회 본선은 25일 본선 진출팀 발표 후 3월 1일부터 4월 5일로 그 대장정이 마무리된다. 4월 20일에는 2월 25일에 발표된 본선 진출 10팀과 특수 부문 팀을 초청해 원더리그 코리아 대회 시상식을 개최하며, 원더리그 세계대회 수상팀은 4월 28일 미국의 원더워크샵이 직접 발표한다.

마르시스는 원더리그 세계대회 본선에 진출한 10팀의 실력이 뛰어나, 세계대회의 수상 또한 조심스럽게 기대하고 있다며 본선 진출팀을 위해 후방에서 적극 후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더리그 코리아 대회 및 세계대회 본선과 관련한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원더리그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양주시 별내동 「가을밤 문화축제, 버스킹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